“인사가 만사인데…” 울릉군 끊이지 않는 잡음 왜?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1-01-01 [16:35]

 

▲ 울릉군청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경북 울릉군의 지난해 12월28일 인사를 두고 특혜성 코드인사 논란이 일고 있다. 울릉군은 이날 지방서기관 4급 1명, 사무관 5급 9명, 6급 4명, 7급 13명, 8급 4명 등 총 31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발표했다. 하지만 5급 사무관 일부 승진자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도덕성 흠결과 조직 내·외적으로 저평가 받는 인물이 승진자 명단에 올랐다는 것이다. 이들 중 A씨는 공금유용 의혹, B.C씨는 업무능력과 자질이 조직 내에서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서도 저평가 받는 인물로 알려지면서 인사전횡 논란마저 일고 있다.

 

논란의 중심에 오른 3명 중 A씨는 울릉군 직속부서에서 근무 할 당시 공금유용으로 징계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어 고도의 도덕성이 요구되는 공무원에게는 흠결사항으로 승진대상에서 제외되어야 온당한 처사라는 것이 지역 내 여론이다.

 

통상적으론 업무상 징계는 고의성이 없어 징계시효가 끝나면 승진 후보에 오르지만 공금유용등의 징계는 대다수 지자체가 승진인사에서 배제하고 있음에도 울릉군은 승진 명단에 올렸다.

 

B씨와 C씨는 업무추진 능력 부족으로 공직내부에서도 비토대상으로 알려지고 있고, 승진인사 전부터 지역 내에서는 ‘승진 누락대상 1순위’ 또는 ‘만년 팀장’ 등 온갖 설 이 난무했음에도 승진 수혜를 받자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근무평점 최상위 등 공무원으로서 평소 품위유지를 잘 해온 S씨에 대한 ‘고의적 승진배제’가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모 언론사 기자는 “S직원은 평소 지역에서도 품위가 바르고 일 잘하는 공무원으로 정평이 나있다. 이번 인사에서 무리 없이 승진하다는 것이 중론이었지만 결과는 탈락 이었다”면서 “울릉군이 코드인사를 위해 고의적으로 배제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당연히 승진 할 것으로 예측됐던 직원들이 승진에서 배제되는 것은 공직 내부를 중심으로 공분을 사면서 인사권자의 측근 또는 줄 서기 등 다양한 여론이 나오고 있다. 이에 내부청렴도 꼴찌는 평생 면치 못할 것이라는 볼멘소리도 터져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이번 인사를 단행 하면서 전보 제한기간(지방공무원임용령 제27조)이 경과되지 않은 5급 2명과 6급 1명, 6급이하 다수 공무원을 전보 조치해 직무의 전문성과 연속성 및 안전성을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분석과 함께 임명권자가 관계법령까지 달리 해석해 ‘인사권 남용’, ‘전형적인 불통행정’ 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주민 조 모씨(남,47)는 “인사철이면 잡음이 생기기 마련이겠지만, 울릉군은 전형적인 쌍팔 년도 방식으로 원칙이 무시되니 이런 꼴이다. 인사때 마다 잦은 보직이동으로 인한 업무능력 부족현상, 효율성, 조직의 안정성이 떨어져 피해는 고스란이 주민들이 받아야 한다.”면서 “지금 껏 울릉군 승진인사를 지켜봤지만 이번처럼 형편없는 인사는 처음 봤다. 근무평점 공정성 등 인사에 대한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로 밝혀야 한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울릉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31일 <브레이크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코드인사 인지는 모르겠다. 업무기여도 등을 토대로 공정하게 평가해 인사위원회에서 승진의결 했고, 인사에 불만이 있는 직원들에게 본인들이 그 동안 공직생활을 어떻게 해 왔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Noise endless Ulleung-gun personnel, Kim Byeong-soo's personnel battles controversy...

 

【Break News Ulleung, Gyeongbuk】 Reporter Hwang Jin-young=On December 28 of last year, Ulleung-gun, Gyeongsangbuk-do, announced promotion greetings for a total of 31 people, including 1 local secretary, level 5, 9, level 6, 4, level 7, and 4 level 8 at Insa. The suspicion of a preferential code greeting for a person promoted to a level secretary and the controversy over the personnel warfare against Ulleung-gun Kim Byung-soo seldom subside.

 

As a result of moral flaws, humanities that were undervalued both inside and outside the organization were on the list of promoted persons. Among them, Mr. A is suspected of using public funds, and Mr. B.C is pointed out that his work ability and qualities are known to be undervalued not only within the organization but also in the local community, causing great waves.

 

Among the three controversial people, Mr. A received disciplinary action for the use of public money when he was working in a department directly under Ulleung-gun. It is public opinion.

 

Normally, disciplinary action is not intentional, so when the disciplinary prescription expires, you are nominated for promotion, but Ulleung-gun carried out disciplinary action, such as the use of public money, even though most local governments exclude them from promotion greetings.

 

Mr. B and Mr. C are known as vito targets within public offices due to their lack of ability to carry out their work. This is getting weighted.

 

n particular, there are suspicions that it is “deliberately excluded from promotion” against Mr. S, who has always maintained his dignity as a public official, such as the highest work rating.

 

A reporter from a media company said, “S employees have a reputation for being a well-deserved and good-looking public servant even in the usual area. In this greeting, it was a public opinion that it was promoted without difficulty, but the result was eliminated,” he criticized, saying, “It seems that Ulleunggun deliberately excluded it for code personnel.”

 

Of course, the fact that employees who were predicted to be promoted are excluded from promotion. Various public opinions are coming out, such as a close friend or line-up of the top HR leaders while buying consensus around the inside of public offices, and'This is why Ulleung-gun will not escape from the last for a lifetime' The situation is also exploding.

 

In addition, as a result of the conduct of this personnel ransfer, a number of public servants of level 5 and level 6, and a number of public officials under level 6 and under which the transfer limit period (Article 27 of the Local Public Officials Appointment Decree) has not elapsed, impaired professionalism, continuity and safety of the job. Along with the analysis that it caused the problem, criticisms such as'abuse of human resources' and'typical non-administrative administration' are pouring out as the appointee interprets the relevant laws differently.

 

Resident Jo Mo (male, 47) said, “There will be noise during the greeting season, but in Ulleung-gun, the principle is disregarded in the typical two-year method. The residents of Gothran should take the damage due to the lack of work ability, efficiency, and organizational stability due to frequent transfer of positions every time. “I watched the promotion greetings in Ulleung-gun now, but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seen such a poor greeting. The overall situation regarding personnel, such as the fairness of the work rating, should be disclosed as a request for a public interest audit by the auditor.”

 

An official from Ulleung-gun said in a phone call with on December 31 of last year, “I don't know if it's a code greeting. The personnel committee decided to promote it based on the level of contribution to work, and I would like to ask employees who are dissatisfied with personnel how they have been in public office.”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