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국회의원들 발빠른 2021 민심행보

주호영 , 곽상도, 강대식 의원 등 지역 봉사활동으로 새해 맞아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03 [15:46]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재보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의 해가 될 2021년....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들은 지역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지역 민심 부응과 내년 정권 창출의 밑거름이 되기 위하여 보폭을 빨리 했다.

 

이들 지역의원들 대부분은 지역구 청소 등 봉사활동과 코로나 19 여파로 힘들어진 헌혈에 직접 참여하면서 지역 민심을 다잡고 있다는 평가다.

    

일단 새해 첫날부터 TK 의원들의 진정성 있는 봉사활동이 눈에 띈다.

 

▲ 곽상도 의원이 앞산 청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도 지난 1일 당협 최영희 봉사단장과 당원들과 함께 앞산 청소 봉사활동과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을 펼쳤다. 거짓과 어둠의 세력으로부터 나라를 되찾아 오겠다는 소망을 담았다.

 

곽 의원은 또 2일과 3일에도 코로나 19의 비대면 환경속에도 지역 사찰과 달성공원 방문, 당직자들과의 잇단 간담회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민심 파악을 위한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그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사태, 법무부 장관의 폭거, 부동산 폭등, 세금폭탄 등 전 국민이 겪은 정신적, 경제적 고통으로 우리는 모두 가슴 아픈 한 해를 보냈다"면서 "그러나 힘들다고, 가슴 아프다고 주저앉아 있을 수는 없다. 고단했던 지난해는 훌훌 털어버리고 밝은 희망으로 새해를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흰 소의 묵직한 발걸음 같이 2021년에는 우리 국민들이 한 걸음 한 걸음 희망을 여는 발자국을 힘차게 내디뎠으면 한다"면서 "지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의 직분과 대구시당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다 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 골여군 대가야읍 청소 활동에 나선 정희용 의원  ©

 

정희용 의원(경북 칠곡성주고령)은 새해 첫날인 1일부터 3일까지 고령 성주 칠곡을 잇는 릴레이 새벽 청소에 나섰다. 지역 당협 당직자들과 봉사단장, 도의원들이 총출동해 거리 곳곳을 치웠다.

 

코로나19의 힘겨움을 씻어버리고 깨끗하고 희망찬 신년을 시작하기 위함이라는 게 당직자들이 한결같은 목소리다.

 

정 의원은 "밝은 새해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열심히 치웠다. 한 걸음 더 걷고, 보다 더 깊이 있게 고민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을 위해 크고 작은 일들을 해 나가겠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각오를 피력했다.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은 당직자들과 헌혈 봉사로 눈길을 끌었다. 코로나 19 3차 대유행의 여파로 단체 헌혈이 줄 취소되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다.

 

▲ 당직자를 포함해 단체 현혈에 나선 강대식 의원   ©

 

강 의원은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 조치 강화로 각 단체가 헌혈 행위 자체를 기피하고 있다"면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대상에서 제외돼 있지만, 단체 헌혈을 기피하는 경향이 더욱 짙어가고 있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해에는 무엇보다 경제와 민생의 '구원투수'가 되겠다. 시구 의원을 비롯, 당협위원 20여명이 헌혈에 동참해 이웃을 정을 나눴다"면서 "민심의 바다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배를 뒤엎을 수도 있다는 점을 잊지 않고 있다"고 민심의 소중함을 전했다.

 

류성걸 의원(대구 동구갑)과 박형수 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은 내년 정권 창출을 위한 디딤돌을 쌓겠다는 각오를 되새기며 새해 첫날 애국지사와 순국선열이 모셔진 국립신암선열공원과 영주 충혼탑 등을 각각 참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도 지난 1일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위기극복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대비하는 데 앞장 서야 하는데도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끝이 안보이는 암흑의 터널 같은 시간이지만 역시 국민 여러분이 희망이다. 서로를 위하는 사랑과 배려의 정신이 하루빨리 위기를 끝내고 더 밝은 미래를 만드는 힘이 될 것"이라고 지난 한 해를 회고했다.

 

그러면서 "저와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대한민국의 희망을 만들고 전진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신축년 힘찬 소의 기운으로 화합과 정의가 살아 숨쉬고 경제가 역동적으로 살아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New Year's Day with local service activities such as Joo Ho-young, Kwak Sang-do, and Kang Dae-sik

Joo Ho-young, I'm going to look at the people and make a dynamic economy.

[Break News Daegu] Lee Sung-hyun Reporter =

 

The new year's wall-to-wall efforts of lawmakers from the National Power TK (DaeguEkbuk) are accelerating to become the base of the creation of a regime next year.

 

From New Year's Day, the authentic service activities of TK lawmakers are noticeable.

Jeong Hee-yong (Jeong-buk Chilgoksung Chung-yeong) went on a relay dawn sweep of the 7th Song of 78th Age on New Year's Day. Local party presidents, service leaders, and council members were East Sea the streets of The Church.

 

It is the voice of the officials that it is to wash away the hard work of COVID-19 and start a clean and hopeful New Year.

"We put it away hard, wishing it a bright new year," Chung said. I will walk one step further and do things big and small for those who are struggling with deeper thoughts."

 

On 1 January, Kwak Sang-do also worked with Choi Young-hee, president of the Party's Cooperation Committee, and members of the party to work on cleaning up the ahead and the COVID-19 prevention campaign. He contained a desire to reclaim the country from the forces of lies and darkness.

 

On February 2nd and 3rd, Kwak also showed a quick step to identify the public in compliance with the COVID-19 principles, including visits to local temples and achieved parks, and other conferences with the officials in the non-face-to-face environment of COVID-19.

 

"We have all had a heartbreaking year with the mental and economic suffering suffered by the former people, including the corona of the supreme cause of history, the explosion of the Minister of Justice, the explosion of real estate, and the tax explosion," he said, "but we cannot hesitate to sit down to say that it is hard, it is heartbreaking. Last year, I was shrewd away and celebrated the New Year with bright hope."

 

He said, "In 2021, like the strong steps of white cows, we want our people to take a step forward and take a step forward and take a step forward in opening hope," and said, "I will fulfill my responsibilities as a member of parliament representing the local people and as chairman of the Daegu Party."

 

Kang Dae-sik (Donggu-eon, Daegu) attracted attention for his blood donation service with party officials. In the aftermath of the Corona 19 third great attack, the group blood donation was canceled, causing an emergency in blood supply.

 

"With the strengthening of antiaphontic measures, such as the ban on groups of five or more people, each organization is shun the blood donation act itself," Kang said, "although it is excluded from the collection ban for more than five people, it is a pity that there is a stronger tendency to prevent group blood donations."

 

He said, "In the new year, above all, we will become the "salvation of the economy and the living." More than 20 members of the party committee, including members of the city district, joined the blood donation and set up their neighbors," he said, noting the value of the public's heart, "we do not forget that the sea of public mind may float the ship, but it may overturn the ship."

 

Lawmakers Ryu Sung-gall (Donggu-daeol, Daegu) and Park Hyung-so (Gyeongbuk Permanent Assembly) reflected on their determination to build a stepping stone for the creation of the regime next year, and on New Year's Day, they visited the National New Rock Row Park and the Feudal Tower of the Lords, which were home to patriotic and martyred ships.

 

Joo Ho-young, president of the Park (Daegu Soo Sung-ko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1 January and said, "Even if the National Assembly, a hall of civil interest, has to take the fore in preparing for crisis recovery an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we feel responsible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first party as the representative in the first party." A spirit of love and consideration for each other will be a force to end the crisis and create a brighter future as soon as ever."

 

While stressing, "I and the people will only look to the people and do our best to create and advance the hope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stressed, "I look forward to bringing unity and justice alive and the economy to life dynamically with the energy of a powerful cow in the new year."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