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김병욱 의원, 고발당하고 고발하고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15:51]

 

▲ 김병욱 국회의원     © 김병욱 의원실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가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병욱 국회의원(포항남·울릉군)을 고발했다.

 

8일, 서민민생대책위는 김병욱 의원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대책위는 고발장에서 "김 의원의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 행위는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의 품위손상과 더불어 지역의 명예를 훼손한다"고 적시했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지난 6일 오후 유튜브 채널 생방송에서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포항남·울릉군)이 지난 2018년 10월 15일 당시 자유한국당 000 의원실 인턴 김 모양을 안동 그랜드 호텔에서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로세로연구소는 8일 오전 “김병욱이 탈당하면 모든 것이 끝나나”라며 “피해자와 목격자가 국민의힘 의원실 현직 비서”라고 강조했다.

 

또한 “사회단체나 여성단체가 김병욱 의원을 고발한다면 가세연은 모든 자료를 제출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병욱 의원은 가세연이 제기한 모든 것은 전면 부인하며, 지난 7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8일 오후 김병욱 무소속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세연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내일(9일)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저와 제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짓밟는 저열한 작태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가세연의 추잡한 요설로 많은 분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상상도 할 수 없는 말들을 히히덕대며 내뱉는, 짐승만도 못한 짓거리에 당당히 맞서겠다”며 “그들이 더는 우리 사회에 해악을 끼치지 못하도록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xual Violence Suspicion” Rep. Kim Byung-wook is being accused by the prosecution... Rep. Kim Byung-wook, “to prosecute Ka Se-yeon on the 9th for spreading false information”

 

【Break News 】Reporter Joo-ho Oh = A civil organization, the Common People's Prosperity Countermeasures Committee, accused former National Power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Byeong-wook (Pohang Nam, Ulleung-gun), who allegedly raped.

 
On the 8th, the Committee for the Countermeasures for People's Lives filed a complaint with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stated in the accusation that "Rep. Kim's unethical and immoral behavior damages the dignity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represent the people and damages the reputation of the region."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of the 6th, Parliamentarian Kim Byeong-wook (Pohangnam, Ulleung-gun) raped Kim, an intern at the 000 Congressional Office of the Liberty Korea Party, at the Andong Grand Hotel on October 15, 2018. Claimed to have done.

 
In the morning of the 8th, Garrosero Research Institute said, “If Kim Byeong-wook leaves, everything will be over.” “I don't know that the victim was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watch, but the current victims and witnesses are the incumbent secretaries of the National Power House.”

 
In addition, he said, "If a social group or a women's group accuses Rep. Kim Byung-wook, Ka Se-yeon is willing to submit all the data."

 
In response, Rep. Kim Byung-wook completely denied all that Gas Se-yeon raised, and on the 7th, “We will withdraw in order not to burden the party. He will return after revealing his innocence.” He withdrew from the power of the people.

 
On the afternoon of the 8th, independent lawmaker Kim Byung-wook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and said, “I will file a complaint tomorrow (9th) for the spread of the false facts of Ka Se-yeon.”

 
On this day, Rep. Kim said, “I cannot tolerate the poor behavior of trampling the character and honor of me and my family.

 
He also emphasized, “I will stand up against the unimaginable, unimaginable, and unimaginable actions,” and “I will put them on the judging table of the law so that they can no longer harm our society.”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