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에 지속가능한 신(新)어촌운동 새바람 분다

울릉도 통구미 어촌계 전복 종패 방류 사업 순항

가 -가 +

황진영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17:00]

 

▲ 통구미 마을 어촌계원들이 전복 종패를 방류하고 있는 모습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북울릉】황진영 기자=경북 울릉군 서면 통구미 마을 어촌계는 행정주도의 타율적 어업관리에서 벗어나 어민들이 자율적으로 마을어장을 관리, 지속가능한 어업실현을 위한 신(新)어촌운동을 추진해 어촌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통구미 어촌계는 마을 어장에 지난 2019년 자율관리어업으로 시작한 전복 종패 방류 사업이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어촌계는 경제성어류치어 매입방류사업의 일환으로 마을 어장에 지난 2019년 11월 전복 종패 13만6천미를 방류했고 지난해 6월에는 어린 홍 해삼 7만7천 마리도 방류했다.

 

▲ 전복과 홍해삼이 바다속 증식하는 모습  © 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취재결과 통구미 마을 어촌계원들의 철저한 어장관리와 불법채취 방지를 위한 단속활동으로 현재 대량의 증식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종수 통구미 어촌계장은 “전복 종패 방류와 어린 홍·해삼 방류로 침체된 마을어촌 소득 증대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향후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지역 내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lleungdo Tongumi Village Fishing Ground “Expected great results from the abalone species release business”

 

【Break News Ulleung, Gyeongbuk】 Reporter Hwang Jin-young=A new wind is blowing in the fishing village in the fishing village of Tonggumi village in Seomyeon, Ulleung-gun, Gyeongsangbuk-do.

 

The Tongumi Fishing Village is raising expectations as the abalone seed release project, which started as a self-managed fishery in the village's fishing grounds in 2019, will achieve great results.

 

Accordingly, 136,000 abalone species were released to the village's fishing grounds in November 2019 as part of the economically-profitable fish fry purchase and discharge project, and 77,000 young red sea cucumbers were also released in June of last year.

 

As a result of the <Break News> report, it was confirmed that a large amount of proliferation is currently taking place as a result of the thorough management of fishing grounds by fishing villagers in Tongumi village and crackdowns to prevent illegal harvesting.

 

"We are looking forward to increasing the income of village fishing villages that have been stagnant due to the release of abalone species and the release of young red and sea cucumbers.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model example in the region through continuous management in the future." Revealed aspirations.

 

황진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