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51만 인구회복'에' 사활 걸었다

포항제철소 외 6개 계열사와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상생발전 협약식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16:4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포항시는 15일 포스코 회의실에서 포스코 계열사 7개사 대표, 기업 1대1 전담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상생발전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이 포항사랑 주소갖기 상생발전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협약식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스코, ㈜포스코케미칼, (주)포스코 ICT, ㈜포스코 강판, ㈜포스코 엠텍, ㈜포스코 휴먼스 대표 등은 유기적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하고, 상호 정보를 공유하며, 포항시 인구감소 문제에 위기의식을 갖고 공동 대응하는데 두 손을 맞잡았다.

 

또한 향후 포항시로 주소 전입 시 기업별 인센티브 제공 방안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올해 2월부터 관외 전입 대학생에게 주소 이전 지원금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고 관내로 이전, 신·증설, 국내복귀기업에 대해 공장등록일로부터 1년 이내 주소이전 시 가족 세대원 1명당 50만원(셋째 이상 자녀는 100만원)까지 근로자이주정착금을 지급한다.

 

아울러 향후 지원금 대폭 확대 등 전입을 활성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신산업다변화를 통해 인구가 회복될 것으로 보이나 향후 몇 년간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포스코에서도 인구증가를 위해 범시민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에 적극 참여 부탁드린다”며 “시 차원에서도 적극적 정책 개발을 통해 51만 인구회복이 될 수 있는 꾸준한 정책들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은 “포항사랑 주소 갖기 협약식 첫 방문 일정으로 포스코를 방문해주신 시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포항시의 가장 큰 기업으로 시와 보조를 맞춰 지속적 인구회복을 위한 기여방안을 찾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날 협약을 시작으로 18일에는 철강관리공단, 상공회의소 임원 단체들을 대상으로 협약식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지역 내 대학, 자생단체 등과 추가로 협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has taken a life and death bet on'recovery of 520,000 population' 

 

Signed a win-win development agreement with Pohang Works and 6 affiliates

 

【Break News Pohang】 Jooho Oh = Pohang City announced that it held a win-win development agreement ceremony for the “Pohang Love Address Movement” in the POSCO conference room, attended by more than 30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s of 7 POSCO affiliates and heads of one-on-one corporate departments.

 

At the signing ceremony, Pohang Mayor Lee Kang-deok and POSCO, POSCO Chemical, POSCO ICT, POSCO Steel Plate, POSCO M-Tech, and POSCO Humans representative form an organic partnership, share mutual information, and share information. They joined hands in a joint response to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with a sense of crisis.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discuss plans to provide incentives for each company when moving to Pohang City in the future.

 

Pohang City will support up to 300,000 won for address transfer support to university students who move out of the school from February this year. For companies relocating, new/expansion, and returning to Korea within one year from the factory registration date, 500,000 won per family member (third Children with more than 1 million won) will be paid the worker's settlement fee.

 

In addition, various measures to revitalize the move-in, such as greatly expanding subsidies in the future, will be the top priority of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will be pursued.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From a long-term perspective, the population is expected to recover through diversification of new industries, but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difficulties in the next few years. At the level, through active policy development, we will develop consistent policies that can restore the 510,000 population.”

 

Subsequently, Nam Soo-hee, head of POSCO Pohang Works, said, “I sincerely thank the mayor for visiting POSCO for the first visit to the Pohang Love Address Agreement Ceremony. As the largest company in Pohang City, I will try to help.”

 

On the other hand, Pohang City plans to hold an agreement ceremony for executive organizations of the Steel Management Corporation and Chamber of Commerce on the 18th, starting with the agreement on this day, and plans to continue additional agreements with local universities and local organizations in the future.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