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 유포 행위 엄단”

정 총리“거리두기 조정, 무거운 책임감 갖고 치열하게 고민해 결론”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1-01-15 [22:05]

【브레이크뉴스】박영재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백신과 관련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며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이들 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통위 등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 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백신에 관한 우리 국민의 인식을 보여주는 국내 연구진의 설문조사 결과가 주목을 끌고 있다 “응답자의 80%가 접종 의향을 밝히면서도 10명 중 7명은 먼저 맞기보다는 지켜보다가 맞겠다고 답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인지하면서도 단기간에 개발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읽혀진다처음 맞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하고 걱정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서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려야겠다 “백신 접종 준비상황과 접종 우선순위는 물론, 안전성과 효과성 문제도 충분히 점검하고 그때그때 국민 여러분에게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3차 유행이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참여방역으로 힘을 보태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에 한때 1200명을 넘기도 했던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하루평균 500명대로 줄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3차 유행이 시작되기 전 하루 100명도 안되던 숫자와 비교하면 여전히 위기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중대본에서 논의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과 관련해서는 누군가에게는 가족의 생계가, 또 누군가에게는 건강과 생명이 달린 중차대한 정책결정임을 잘 알고 있다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방역대책이 3차 유행과의 싸움에서 최종적인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