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주 난동ᆢ코로나19 확진 40대女 구속

재판부, "사회공동체에 커다란 위험 안겨, 엄중한 처벌 뒤따라야"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1-16 [16:01]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도주와 난동을 부린 서울 사랑제일교회 신자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형사2단독 (이준영 판사)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공무집행방해,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49·여)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

재판부는 “전국가적, 전세계적 재난인 코로나19로 전국민과 사회구성원이 고통스러운 현실을 감내하고 있는 가운데, 피고인이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린 사실을 부정하면서 저지른 이 사건 각 범행은, 최일선에서 공무·업무를 수행한 이 사건의 직접적 피해자들뿐만 아니라 사회공동체에도 커다란 위험을 안겨준 것으로, 그 책임이 무겁고 엄중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 13일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게 됐고, 같은 달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8·15집회’에 참석했다.

 

다음날인 16일 오후 발열 및 기침 증상으로 포항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같은 달 27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다.

 

이후 17일 오전 9시께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판정이 나서 도내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이송을 위해 이송차량이 올 때까지 자가에서 대기하고 있어야 한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17일 낮 12시 15분부터 약 4시간 동안 포항시 북구 중앙동 일대를 돌아다니며 자가 격리 장소를 이탈했다.

 

또 포항  덕수공원에서피찰관들에로 부터 코로나19 입원치료를 위한 조치에 응해 줄 것을 수차례에 걸쳐 권유받았으나 응하지 않고, 입원 및 격리 조치를 거부하는가 하면 오히려 자신이 착용하던 마스크를 벗은 채 “나는 코로나에 걸리지 않았다. 보건소 검사를 믿을 수 없다” 등 큰 소리로 말하며 소란을 피웠다.

 

현장을 벗어나려 해 경찰관들이 주변에 모여들자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좌우로 걸어 다니면서 “가까이 오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염시키겠다”라고 협박하며 난동을 부렸다.

 

그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던 한 경찰을 발견하고 달려들어 착용하고 있던 마스크를 아래로 잡아당기는 방법으로 폭행했다.

 

또 안동의료원으로 호송해 달라는 의뢰를 받은 구급차량에 자신을 태우려고 하자, 주먹으로 호송 담당자의 얼굴과 머리 등을 수회 때렸다.

 

또 직접 A씨 턱에 걸쳐져 있던 마스크를 올리려고 하자, 피해자 오른팔 손목 윗부분을 깨물어 피가 나게 하는 등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One year in prison for a woman in her 40s who flees despite a confirmed corona 19

Judge, "It poses a great risk to the social community, the responsibility is heavy and must be followed by severe punishment"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A member of the Sarang First Church in Seoul, who flees and riots after being confirmed with Corona 19, was sentenced to imprisonment.

Daegu District Court's Pohang Branch Criminal II (Judge Lee Joon-young) announced on the 16th that he sentenced A (49, female)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Act on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obstructing the execution of public affairs, and injured. .

The judge said, “Amid the painful reality of the nation and members of society due to COVID-19, a national and global disaster, each crime committed by the defendant while denying the fact that he had Corona 19 was a public service at the forefront. · It poses a great risk to the social community as well as the direct victims of this incident, who performed the work, and the responsibility for the case is heavy and severe punishment must follow.”

According to the court, on August 13, last year, she visited Sarangjeil Church in Seongbuk-gu, Seoul, and she came into contact with a corona 19 confirmed person. Attended'. The next day, she was self-isolation until the 27th of the same month after she was tested for Corona 19 at the screening clinic of the Buk-gu public health center in Pohang for symptoms of fever and cough.

Afterwards, at 9 am on the 17th, I received a call from the public health center saying, "After the corona 19 is confirmed, you must wait in your own place until the transfer vehicle arrives for transfer to the infectious disease management agency in the province." For an hour, he left the self-containment site while traveling around Jungang-dong, Buk-gu, Pohang City.

In addition, the police officers who found the defendant in Deoksu Park were invited several times to comply with the measures for hospitalization and treatment for Corona 19, but they did not respond, refused to be hospitalized and quarantined. I didn't get corona. “I can't believe the public health center” and so on, making a fuss.

When police officers gathered around the scene to escape the scene, they walked from side to side with masks on their chins, threatening to spread the corona 19 virus if they came close. A police officer who was filming the scene with a mobile phone was spotted and attacked by rushing and pulling down the mask he was wearing.

Also, when he tried to put himself in an ambulance that was asked to be escorted to Andong Medical Center, he hit the convoy in the face and head several times with his fist. He is also accused of inflicting injury by biting the upper part of the wrist of the victim's right arm and bleeding when he tried to raise the mask that was over his chin.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