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종교계와 합심해 코로나19 극복에 한뜻 모아

이강덕 포항시장, 기독교계 교단별 대표자 초청 간담회 가져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5:4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은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긴급 지역 기독교 교단별 대표자 초청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과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19일 기독교계 교단별 대표자 초청 간담회에서 코로나19에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간담회에는 이강덕 시장, 강재명 포항시 감염병대응본부장을 비롯해 지역의 기독교계를 대표하는 16개 교단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와 관련한 지역의 현안 사항에 대한 설명과 기독교계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강덕 시장은 “18일부터 시작된 2차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인해 종교활동에 힘드신 점이 많으시겠지만 이번 고비만 잘 넘길 수 있으면 우리 지역의 안정화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심 없이 끝까지 방역 수칙을 철저히 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안순모 포항시기독교연합회장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감당하기 버거울 정도의 어려운 시기가 계속되고 있지만, 앞으로도 기독교계가 중심이 되어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등 시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재명 포항시 감염병대응본부장은 “인터콥 BTJ 열방센터 방문자에 의한 N차 감염이 늘어나는 만큼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접촉자의 신속한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으로 인해 종교시설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정규 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 좌석 수 20%까지 대면 진행이 허용된다. 또한,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식사·성가대와 특히 기도원·수련원·선교시설 등에서는 정규 종교활동 외 모든 모임·행사가 금지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Mayor Lee Kang-deok invites representatives from Christian denominations to overcome Corona 19

 
Together with the religious world, gathering together to overcome Corona 19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Mayor Lee Kang-deok held an emergency conference inviting representatives of local Christian denominations in the city hall meeting room on the 19th and requested active cooperation in quarantine for the safety and health of citizens and overcoming the crisis caused by the prolonged'Corona 19'. did.

 
The meeting was attended by Mayor Lee Gang-deok, Kang Jae-myung, head of Pohang City's Infectious Disease Response Headquarters, and 16 denominations representing the local Christian community, and explained local issues related to Corona 19 and listened to the opinions of the Christian community.

 
Mayor Lee Kang-deok said, “There may be a lot of difficulties in religious activities due to the second social distancing that began on the 18th, but if we can overcome this hurdle well, we are expected to find stabilization in our region.” Please do it.”

 
Ahn Soon-mo, chairman of the Pohang Christian Federation, said, “Although the unprecedented COVID-19 outbreak continues to be difficult for all to cope with,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overcome the crisis with the citizens by actively cooperating in quarantine measures with the Christian world as the center. I will do my best.”

 
Kang Jae-myung, head of Pohang City's Infectious Disease Response Headquarters, asked for “Active cooperation so that rapid inspection of contacts can be performed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region as the number of N-th infections caused by visitors to the Intercop BTJ World Center increases.

 
On the other hand, due to the extension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religious facilities are allowed face-to-face with up to 20% of seats, such as regular worship services, masses,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under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and distancing. In addition, all meetings and events other than regular religious activities are prohibited in meetings, meals, and choir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nd especially prayer centers, training centers, and mission facilities.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