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 개최

원자력교부세신설 법안 국회통과 주력 및 원전정책 참여보장 등 의견 모아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5:2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19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원전 인근 지역 16개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한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19일 전국원전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 영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회의에서는 원자력교부세 신설을 위한 지방교부세법일부개정안 국회통과 및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확충 중단과 중간저장시설 설치, 원전인근 지자체의 정책참여 보장을 촉구하는 대정부 결의문을 채택했다.

 

전국원전인근지역동맹은 결의문에서 원전이 타 에너지원에 비해 생산단가가 낮아 국가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했지만 우리나라 국민 중 6.4%인 314만 원전 인근 지역의 국민들은 아무런 보상 없이 수십 년 동안 환경권을 박탈당한 채 살아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공필요에 의한 재산권의 수용⸱사용 또는 제한 및 그에 대한 보상은 법률로서 하되, 정당한 보상을 지급하여야 한다고 명시된 헌법 제23조에 의거, 상시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즉각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아울러, 현재 국회 행안위에 계류 중인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법안이 올해 상반기 중 통과되어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동맹도시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사용 후 핵연료 처리시설 증설 및 3중수소 검출 문제에 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입법안은 314만 국민들이 겪어온 불이익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인 만큼 국회 통과를 위한 동맹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과 주민 안전확보를 위해 원전정책에 인근 지역 주민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포항시에서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National Nuclear Power Plant Neighborhood Alliance, held the first extraordinary meeting in 2021

 
Gathering of opinions such as guaranteeing participation in the nuclear power plant policy and the passage of the new bill for the nuclear issuance tax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On the 19th, the 1st extraordinary video conference was held in 2021, attended by the heads of 16 local government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including Pohang Mayor Lee Kang-deok.

 
The meeting adopted a resolution from the government calling for the passage of some amendments to the local government tax law for the establishment of a nuclear transfer tax, stopping the expansion of temporary storage facilities for spent nuclear fuel, installing intermediate storage facilities, and ensuring policy participation by local government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The National Nuclear Power Plant Neighborhood Alliance stated in its resolution that nuclear power plants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the national economic development due to their lower production cost compared to other energy sources. He emphasized that he has been living under the influence.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Article 23 of the Constitution, which states that the acceptance, use or restriction of property rights due to public needs and compensation for such property shall be provided as a law, fair compensation must be paid to support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of the people living in dangerous areas at all times. The government urged immediate efforts.

 
In addition, a new bill to establish a nuclear safety issuance tax, which is currently pending on the National Assembly Council, was pass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urging allied cities to actively work to provide substantial support to residents.

 
In addition, a wide range of opinions were exchanged on the recently controversial issue of expanding spent nuclear fuel treatment facilities and detecting tritium.

 
At this meeting,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As the new legisla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uclear safety grant tax is the minimum compensation for the disadvantages of 3.14 million citizens, the alliance-level proactive response to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opinions of local residents on nuclear power plant policies to ensure resident safety. Pohang City will also make active efforts to reflect this.”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