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친환경 업무 문화 정착에 두 팔 걷었다

일회용품 대신 개인 컵 사용 장려...자사스테인리스 소재 텀블러 지급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7:35]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가 지만13일 전 직원에 텀블러를 지급했다고 19일 밝혔다.  

 

1회용컵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텀블러 이용시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지급한 텀블러를 이용할 경우 포항제철소, 광양제철소를 비롯한 사업장 내 카페는 물론 인근 커피 매장에서도 할인, 음료 증정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포스코 한 직원이 포항 포스코 본사 내 카페에서 텀블러를 이용해 음료를 구매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기업시민으로서 환경 문제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포스코는 임직원들의 일상 생활 속 친환경 실천을 장려하고 있다. 텀블러 지급 또한 그 일환으로 진행됐다. 일회용 컵 사용을 최소화하여 일상 생활 속 CO2배출을 저감하고, 임직원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하루 평균 종이컵 두 개를 사용한다고 가정할 때, 종이컵을 텀블러로 대체해 1년간 사용한다면 연간 3.5kg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

 
포스코는 임직원의 취향을 고려해 네이비 ·핑크 ·실버 ·그레이 등 다양한 색상 중 희망하는 색상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해 만족도를 높였다. 향후 포스코는 텀블러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할인 혜택 뿐만 아니라 텀블러 사용 의지와 후기 등을 활용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월부터 텀블러 사용 권장 외에도 다방면에서 일회용품 제로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포스코는 친환경 기업 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도 모집하고 있다. 13일부터 포스코는 자사 기업시민 러브레터를 통해 포스코 임직원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탄소 감축 방안을 모집하고 있다. 아이디어 제안은 포스코 직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도 참여할 수 있다. 제안받은 아이디어는 실현 가능성 등 내부 검토를 거쳐 포스코에 적용된다. 아이디어 모집은 3월 15일까지 계속되며, 포스코기업시민 러브레터 웹사이트(https://www.loveletterposco.com/)에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한편 지난달 포스코는 아시아 철강사 최초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탄소 저감 계획을 발표했다. 포스코는 철강 공정의 탈탄소화를 위해 탄소포집저장활용(CCUS)이나 수소환원제철과 같은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has stepped up its arms to establish an eco-friendly work culture

Encourage the use of personal cups instead of disposable items...Provide our own stainless steel tumbler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s provided tumblers to all employees on the 13th.

This is to minimize the use of disposable cups. It also provides various benefits when using a tumbler. If you use the provided tumbler, you can receive benefits such as discounts and drinks at nearby coffee shops as well as cafes in the workplace including Pohang Works and Gwangyang Works.

As a corporate citizen, POSCO encourages employees to practice eco-friendly practices in their daily lives to respond to environmental issues and create a sustainable world. Tumbler payment was also carried out as part of that. This is to minimize the use of disposable cups to reduce CO2 emissions in daily life and to raise awareness of the environment among employees. Assuming that you use an average of two paper cups per day, replacing the paper cup with a tumbler and using it for one year can save 3.5kg of carbon dioxide per year.

POSCO increased satisfaction by allowing employees to choose the desired color from among various colors such as navy, pink, silver, and gray in consideration of the preferences of employees. In the future, to encourage the use of tumbler, POSCO plans to hold an event using not only discount benefits but also willingness to use tumbler and reviews. In addition, in addition to recommending the use of tumblers from February, it is planning to promote zero disposable items in various fields.

Recently, POSCO is also recruiting various ideas to create an eco-friendly corporate culture. From the 13th, POSCO has been recruiting carbon reduction measures that POSCO employees can practice in their daily lives through their corporate citizen love letter. Idea proposals can be participated by not only POSCO employees but also ordinary citizens. The proposed idea is applied to POSCO after internal review such as feasibility. Idea recruitment continues until March 15th, and anyone can participate on the POSCO Corporate Citizen Love Letter website (https://www.loveletterposco.com/).

Meanwhile, last month, POSCO declared'carbon neutrality in 2050' for the first time as an Asian steelmaker and announced a carbon reduction plan. POSCO is promoting various activities, such as the development of innovative eco-friendly technologies such as carbon capture and storage (CCUS) and hydrogen reduction steel for decarbonization of the steel process.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