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워터폴리스 산업시설용지 첫 분양

제조시설용지 31필지 58,551㎡, 복합용지 2필지 6,268㎡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7:4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 북구 검단동 일대에 미래 첨단산업이 입주하는 산업시설용지(제조시설용지, 물류시설용지), 복합용지, 지원시설용지, 주거시설용지 등 1,184,000㎡ 규모로 조성하고 있는 금호워터폴리스의 산업시설용지가 첫 분양에 나선다.

 

▲ 금호워터폴리스_산업단지_토지이용계획도     ©대구시

 

대구시와 대구도시공사는제조업 경기 상황에 대응하면서 단계별로 용지를 공급할 예정이며, 지역 첨단산업의 성장을 이끌어 갈 우수기업 유치를 위해 이번에 산업시설용지 약 6만5천㎡를 1차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분양하는 산업용지 규모는 제조시설용지 31필지 58,551㎡, 복합용지 2필지 6,268㎡이며, 제조시설용지 입주업종은 신소재(한국표준산업분류 C24, C25), 전자정보통신(C26, C28), 메카트로닉스(C27, C29), 자동차 및 운송장비(C30, C31)이다.

 

제조시설용지 필지별 면적은 최소 964㎡, 최대 3,383㎡로, 분양 기준가격은 조성원가(5,002천원/3.3㎡) 대비 10% 인하한 4,502,000원/3.3㎡이며, 필지별 분양가격은 위치, 형상 등 필지별 특성에 따라 차등 공급한다. 복합용지는 두필지(3,038㎡, 3,230㎡)로, 산업시설부분은(면적비율 50% 이상) 조성원가 기준 필지별 차등 적용한 금액으로 하고, 산업시설용도 외 부분(지원시설용도)은 감정평가 금액으로 공급한다.

 

대구시는 대구도시공사와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제조업 경기침체에 적극 대응하고자 제조시설용지에 대해 조성원가 이하로 공급하기로 결정함으로써 기업의 신규투자 및 지역 경기 회복을 촉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입주 신청은 2월 8일부터 2월 10일까지 대구도시공사에서 현장 접수하며, 대구시는 경영, 기술, 회계 등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금호워터폴리스 입주심사위원회에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입주업체를 선정하고 2월 26일 공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구도시공사 홈페이지, 대구시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 금호워터폴리스 위치도(엑스코선 표기)     ©대구시

 

금호워터폴리스는 북대구IC와 인접해 경부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대구~부산간 고속도로를 쉽게 이용할 수 있고, 경부고속도로 남측으로 산업단지 진입도로가 예정되어 있어 뛰어난 광역교통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또한 수려한 금호강 수변공간과 연계한 개발계획을 통해 산업, 물류, 상업, 주거가 어우러진 첨단복합단지로 재탄생할 금호워터폴리스는 대구 도심에 개발되는 마지막 산업단지인 만큼 개발사업 초기부터 지역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고, 첨단산업 기술·창업기업 등 도심 내 소규모 필지(1,000~1,500㎡)에 대한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입지 공급으로 기업들의 입주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산업단지 전체 면적 중 29.1%를 차지하는 산업용지는 344,481㎡규모로 유치 업종인 전자정보통신, 메카트로닉스, 신소재, 자동차 및 운송장비 등 제조업체들이 입주하게 될 제조시설용지와 온라인 비즈니스 확대 및 최근 언택트(Untact) 소비 활성화에 따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물류시설 용지로 조성된다. 또한 산업시설과 지식산업센터, 지원시설(근린생활・업무시설 등) 등이 복합적으로 입지할 수 있는 복합용지도 산업용지와 연계해 배치된다.

 

특히, 지난해 말 수성구민운동장역에서 이시아폴리스까지 남북을 연결하는 엑스코선이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함으로써 금호워터폴리스의 발전에 촉매제 역할을 하며 그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검단산업단지~금호워터폴리스~이시아폴리스를 연결하는 신산업벨트로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접근성 향상과 물류비용 절감 등 미래 첨단산업을 이끌어갈 중심지로 부상할 전망이다.

 

향후 금호워터폴리스가 준공되면 250여 개 기업이 입주하게 되며, 약3,00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2,500억원의 경제유발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첨단․지식산업 및 환경친화적인 산업시설을 적극 유치하고 주변 산업단지 및 입지 여건 등을 고려한 첨단복합단지로 개발해 금호워터폴리스를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미래 첨단산업의 전초기지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umho Waterpolis’s industrial facility land is sold for the first time.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eon Lee = In the area of ​​Geomdan-dong, Buk-gu, Daegu, the industrial facility site (manufacturing facility site, logistics facility site), complex site, support facility site, residential facility site, etc. Kumho Waterpolis' industrial facility land will be sold for the first time.

  
On the 19th, Daegu City and Daegu City Corporation plan to supply land in stages while responding to the situation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and to attract excellent companies that will lead the growth of the local high-tech industry, they will initially supply about 65,000㎡ of land for industrial facilities. Revealed.

  
The scale of industrial land to be sold this time is 58,551㎡ for 31 lot of manufacturing facility, 6,268㎡ for 2 lot of complex site, and the tenants for manufacturing facility site are new materials (Korean standard industrial classification C24, C25), electronic information communication (C26, C28), mechatronics. (C27, C29), automobiles and transportation equipment (C30, C31).

  
Manufacturing facility land The area of ​​each lot is 964㎡ and maximum 3,383㎡, and the standard pre-sale price is 4,502,000 won/3.3㎡, a 10% reduction from the construction cost (5,002 thousand won/3.3㎡), and the pre-sale price for each lot is the location, shape, etc. Differently supplied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star. Complex land is two parcels (3,038㎡, 3,230㎡), industrial facilities (area ratio of 50% or more) based on the cost of construction. Supply.

  
In consultation with Daegu City Corporation, Daegu City decided to supply manufacturing facility land at less than the construction cost in order to actively respond to the manufacturing recession caused by the prolonged Corona 19, thereby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companies to promote new investment and regional economic recovery.

  
Application for move-in is accepted on-site by Daegu Urban Corporation from February 8 to February 10, and Daegu City moves in through a fair and objective screening process at the Kumho Waterpolis Resident Review Committee, which consists of experts in each field, such as management, technology, and accounting. The company will be selected and disclosed on February 26th. For more information, refer to the Daegu Urban Corporation website and the notice on the Daegu City website.

  
Kumho Waterpolis is adjacent to the Bukdaegu IC, so you can easily use the Gyeongbu Expressway, Jungang Expressway, and the Daegu-Busan Expressway, and an industrial complex access road is scheduled to the south of the Gyeongbu Expressway. In addition, Kumho Waterpolis, which will be reborn as a high-tech complex that harmonizes industry, logistics, commerce, and housing through a development plan in connection with the beautiful Geumho River waterfront space, is the last industrial complex to be developed in downtown Daegu. As a result of the supply of customized locations that reflect the demand for small parcels (1,000~1,500㎡) in the city center, such as high-tech industrial technology and start-up companies, companies are receiving inquiries about moving in.

  
Industrial land, which occupies 29.1% of the total area of ​​the industrial complex, is 344,481㎡, and the manufacturing facility site and online business that manufacturers such as electronic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mechatronics, new materials, automobiles, and transportation equipment will occupy, and recently untact It is created as a logistics facility site where demand is increasing rapidly due to consumption activation. In addition, a complex site where industrial facilities, knowledge industry centers, and support facilities (neighborhood life, business facilities, etc.) can be complexly located is also arranged in connection with industrial sites.

  
In particular, the EXCO Line, which connects the South and the North from Suseong-gu Community Stadium Station to Esiapolis at the end of last year, is expected to act as a catalyst for the development of Kumho Waterpolis and increase its value by passing the government'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particular, the new industrial belt that connects Geomdan Industrial Complex-Kumho Waterpolis-Esiapolis is expected to emerge as a center to lead the future high-tech industries, such as improving accessibility and reducing logistics costs while creating synergy effects.

  
When Kumho Waterpolis is completed in the future, more than 250 companies will move in, creating new jobs for about 3,000 people, and economic inducement effects of 250 billion won is expected.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By actively attracting high-tech and knowledge industries and environment-friendly industrial facilities, and developing it into a high-tech complex that takes into consideration the surrounding industrial complexes and location conditions, Kumho Waterpolis is the outpost of a future high-tech industry that invigorates the local economy. I will make it a bas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