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도로망 더욱 촘촘해진다”

‘경주IC~터미널’ 잇는 ‘강변로’ 올 하반기 개통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6:30]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IC와 터미널을 곧바로 잇는 강변로가 올 하반기 조기 개통된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금성 삼거리’나 ‘황남주민센터 사거리’를 거치지 않고 경주IC에서 터미널로 곧바로 오갈 수 있어, 교통 분산은 물론 대중교통 이용객들의 불편 해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주시는 19일, 이번 신규 도로 개통으로 경주IC와 터미널 간 소요시간이 주말 혼잡 시간 기준 최대 3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IC 진출 후 첫 번째 교량인 ‘나정교’와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인근 신라초등학교 앞 ‘첨성로’를 연결하는 강변로 2.24㎞ 구간이 오는 10월 말 개통한다.

 

당초 이 구간은 오는 2022년 4월 개통할 예정이었지만, 성토와 하부구조물 설치 등 전체 작업공이 70%의 공정률을 보이면서 준공을 7개월 가량 앞당길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교통 편의성이 크게 개선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총사업비 470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앞서 개통된 천북교차로~신라초등학교 7.76㎞ 구간의 연결 구간으로 지난 2018년 토지보상과 문화재발굴조사 등이 마무리됐고, 이듬해인 2019년 1월 이번 구간 중 유일한 교량인 황남대교 완공을 거쳐 같은 해 4월 남은 공사에 들어간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IC~터미널을 연결하는 강변로의 조기 개통으로 고속도로 및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 해소는 물론 경주를 찾는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road network in Gyeongju becomes more compact”

“Gangbyeon-ro” connecting “Gyeongju IC~Terminal” open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The riverside road connecting Gyeongju IC and the terminal will open early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When this road is opened, it is expected to be helpful in distributing traffic as well as relieving inconvenience for public transportation users, as it is possible to go straight to and from Gyeongju IC without going through the “Geumseong Intersection” or “Hwangnam Community Center Intersection”.

The city of Gyeongju announced on the 19th that the opening of this new road is expected to shorten the time required between Gyeongju IC and the terminal by up to 30 minutes or more based on weekend congestion time.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on the 20th, the 2.24km section of Gangbyeon-ro, which connects “Najeonggyo,” the first bridge after entering Gyeongju IC, and “Cheomseong-ro,” in front of Shilla Elementary School near the Express Bus Terminal, will open at the end of October.

Initially, this section was scheduled to open in April 2022, but the entire workman, including the embankment and the installation of substructures, showed a 70% process rate, and the completion could be accelerated by 7 months.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tourists visiting Gyeongju using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intercity buses will be greatly improved, which will be of great help in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is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47 billion won, is a connection section between the Cheonbuk Intersection and Shilla Elementary School, which was opened earlier, 7.76 km, and land compensation and cultural property excavation surveys were completed in 2018, and the following year, January 2019, the only bridge in this section. After the completion of Hwangnam Bridge, the remaining construction work was started in April of the same year.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The early opening of the riverside road that connects Gyeongju IC to the terminal will not only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using expressways and public transportation, but will also be of great help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increasing tourists visiting Gyeongju. We will create a safe and convenient road environment through expansion.”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