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노인복지 예산 1800억 시대···어르신 복지 사업 늘린다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 노인일자리·사회활동 지원, 노인복지시설 운영 지원 등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 펼쳐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6:35]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초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고자 올해 노인 복지 분야 예산 1786억원을 편성 투입한다.

 

경주시는 올해 노인복지 예산으로 전년대비 193억원이 증액된 1786억원을 편성하고 다양한 노인복지시책을 펼쳐 백세시대를 준비한다.

 

  © 경주시 제공


20일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경주시는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5만7713명으로 전체인구의 22.61%를 차지해 UN(유엔)이 정한 20%를 넘어 이미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다.

 

이를 위해 시는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노인복지시설 운영 지원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경로당 운영 지원 및 경로당·마을회관 보수 △노인종합복지관 운영 등을 주요 시책으로 설정하고 노인 복지 분야에 다양한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먼저 만65세 이상 노인들에게 월 최대 30만원을 지급하는 기초연금 지급대상 선정기준을 기존 소득하위 40%에서 소득하위 70%까지 확대한다.

 

또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을 위해 3523명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공익형·시장형·사회서비스 등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특히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어르신 5249명을 대상으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및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제공해 응급상황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시로 확인점검하는 안전지킴이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경로당 운영의 활성화를 위한 행복도우미 지원사업과 노후 TV·냉장고·에어컨 등 물품 교체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환경이 열악한 경로당 17개소와 마을회관 12개소를 대상으로 보수사업을 시행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시대의 흐름에 맞는 새로운 복지시책을 개발하고 백세시대 대응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모두가 행복한 노후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City, Era of 180 Billion of Welfare Budget for the Elderly ... Increases Welfare for the Elderly

Various policies for the elderly, such as expansion of basic pension payment targets, support for jobs and social activities for the elderly, support for the operation of welfare facilities for the elderly, etc.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is planning to invest KRW 187.8 billion in welfare for the elderly this year to respond to an aging society.

The city of Gyeongju is preparing for the era of centuries by organizing 177.8 billion won, an increase of 19.3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for the welfare of the elderly this year and implementing various welfare policies for the elderly.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on the 20th, as of January of this year, the population of elderly people aged 65 or older accounted for 22.61% of the total population, accounting for 22.61% of the total population, and has already entered a super-aging society.

To this end, the city has set as its main policy: △Expanding basic pension payment targets △Support for jobs and social activities for the elderly △Support for the operation of welfare facilities for the elderly △Customized care service for the elderly △Support for the operation of the Senior Citizens' Party and maintenance of the Senior Citizens' and Village Halls △operation of the Senior Welfare Center, etc. It is planning to provide various supports in the field of welfare for the elderly.

First, the criteria for selecting a basic pension payment target, which pays up to 300,000 won per month to senior citizens aged 65 or older, will be expanded from the lower 40% of the existing income to the lower 70% of the income.

In addition, to support jobs and social activities, 3523 seniors are provided with customized jobs such as public interest, market, and social services.

In particular, it plans to play a role as a safety guard who regularly checks and checks the health and safety of the elderly who are vulnerable to emergency situations by providing a personalized care service for the elderly and an emergency safety safety service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for 5,249 elderly people who have difficulty in daily life.

In addition, to promote the operation of the Senior Citizens, a happy helper support project and a support project to replace items such as old TVs, refrigerators, and air conditioners are promoted, and maintenance projects are implemented for 17 locations per pathway and 12 town halls in poor environments to create a pleasant environment. .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We will develop new welfare policies that fit the trend of the times and prepare countermeasures for the Baekse era so that everyone can enjoy a happy old age."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