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LNG가격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확인 가능"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6:1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한국가스공사는 20일 모 경제지가 보도한 내용중 “LNG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도 평균 공급가격을비공개하고 있어, 발전소의 선택이 제한된다”는 것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먼저 ‘평균 원료비 도입단가 비공개 여부’에 대해 한국가스공사는 발전용 천연가스 요금(원료비·공급비)을 매월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으며, 누구나 제한 없이 확인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민간 발전사의 개별요금제 또는 직수입 선택’에 대해 민간 발전사는 2022년 1월 이후 신규 또는 계약 종료 발전소에 대해 가스공사 개별요금제 또는 직수입 중 가격 및 공급조건을비교 후 선택할 수 있으며, 현재 스팟 가격 급등은 2022년 이후 시행 예정인 개별요금제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간 발전사는 가격 수준을 포함한 국제 LNG 시장 정보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 개별요금제 협의를 하거나 경쟁 입찰을 통하여 해당 발전소에 맞는 계약을 비교 선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as Corporation, "Anyone can check LNG price website"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The Korea Gas Corporation issued a statement regarding “the average supply price is not disclosed even in a situation where the LNG price is soaring, so the choice of power plant is limited” as reported by a business magazine on the 20th. Announced.

 
First of all, regarding “whether the average raw material cost introduction unit price is not disclosed”, the Korea Gas Corporation discloses the natural gas rate for power generation (raw material cost and supply cost) on its website every month, and that anyone can check without restriction.

  
Next, regarding'Private Power Generation Company's Individual Rate Plan or Direct Import Selection', private power generation companies can compare prices and supply conditions among the Gas Corporation's individual rate plans or direct import for new or terminated power plants after January 2022, and the current spot price surges. Said that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individual tariff plans to be implemented after 2022.

  
In addition, it added that private power generation companies are provided with information on international LNG market information, including price levels, and can negotiate individual tariff plans or compare and select contracts suitable for their power plants through competitive bidding.   volume_up content_copy   share star_border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