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가해자 2차 가해 중단 촉구"

국민의힘 여성의원들,"피해자 삶 송두리째 잃었고, 가족들마저 평범한 일상 잃었다”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6:10]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국민의힘 여성의원들이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했다.

 

▲ 김정재(오른쪽 두번째) 의원과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박원순 전시장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정재 의원실 제공


이날 김정재(포항·북구), 임이자(상주·문경), 양금희(대구 북구갑) 등 여성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이후 6개월의 짧은 기간임에도 피해자는 삶을 송두리째 잃었고, 그의 가족들마저 평범한 일상을 잃고 말았다”며 “여성과 인권을 외치던 사람들의 2차 가해는 그들을 더욱 힘들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성 운동계 대모를 자처하던 남인순 의원은 ‘피해 호소인’이라는 몹쓸 신조어로 2차 가해를 주도했다”며 “한국여성단체연합의 김영순 대표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임순영 젠더 특보는 남 의원과 함께 피소 사실 유출과 사건의 진실 은폐를 주도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찰의 부실수사결과 발표 이후 권력 주변인의 2차 가해는 도를 넘었다“며 “서울시 부시장을 지낸 윤준병 의원과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지낸 오성규는 ‘사필귀정’, ‘고소인의 거짓 주장임이 확인됐다”며 “진혜원 검사는 피해자를 향해 ‘꽃뱀’ 운운하며 인면수심의 추악하고 잔인한 조롱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상황이 이러함에도 주무 부처인 여가부는 ‘제발 2차 가해를 막아달라’는 피해자 측의 요구에 ‘검토해 보겠다’는 말로 번번이 묵살해 버리고, 급기야 대통령마저 희대의 권력형 성범죄를 그저 ‘안타까운 일’로 치부해버리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피해자의 절규와 호소에 귀를 막고, 오히려 피해자를 조롱하고 묵살하는 것이 바로 권력형 성범죄를 대하는 대한민국의 현 주소라며, 지금 이 순간부터라도 피해자에 대한 모든 2차 가해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여성의원 일동은 “그간 피해자와 가족들이 받았을 고통을 통감하며, 사건의 철저한 진상 조사와 관련자의 엄중 처벌 2차 가해 중단을 위해 당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민주당의 명확한 입장 표명과 피소사실 유출에 앞장선 남인순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eople's Strength Women's lawmakers urged to stop the second harassment of former mayor Park Won-soon

 
【Break News 】Reporter Joo-ho Oh = Power of the People Female lawmakers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20th and urged the second offense to the victims and families of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

 
On this day, female lawmakers such as Kim Jeong-jae (Pohang, Buk-gu), Im Ja (Sangju, Mungyeong), and Yang Geum-hee (Bukgu-gap, Daegu) wrote in a statement, “Even though it was a short period of six months after the sexual harassment of the former mayor of Seoul, Park Won-soon, the victim lost his life and Even their families have lost their normal lives, he said. "The secondary abuse of women and people who shouted for human rights made them more difficult."

 
“Rep. Nam In-soon, who claimed to be the godmother of the women's movement, led the second assault with a terrible new word of'victim complainant'.” “The Korean Women's Association's representative Kim Young-soon and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s Gender Special Report together with Rep. Nam He pointed out that he led the leak of the accused and concealing the truth of the case.

 
In particular,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police's insolvency investigation, the secondary abuse of those around the power has exceeded the degree.

 
"Rep. Jun-byeong Yoon, who served as the vice mayor of Seoul City, and Seong-gyu Oh, who served as the chief secretary of the mayor of Seoul, were confirmed to be a false claim of the complainant. Came out,” he criticized.

 
The lawmakers said, “Even though the situation is like this, the women's women's ministry, who is in charge of the ministry, dismissed the victim's request for'please stop the second offense' by saying'I will review', and finally, even the president was just'unfortunate.' "I dismissed it as'I've been dismissing it as" he emphasized.

 
He also emphasized, “It is the current address of the Republic of Korea that deals with power-type sex crimes that cover your ears to the victim's screams and appeals, but rather mock and ignore the victim, and I hope you stop all secondary assaults against the victim from this very moment.” .

 
All of the members of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We are deeply aware of the pain that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may have suffered, and we will do our best to stop the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incident and the second severe punishment of the people involved.” “The late Seoul Mayor Park Won-soon “I urge the Democratic Party to resign from the post of Congressman Nam In-soon, who took the lead in the outflow of the accused and the Democratic Party's clear stance on sex crimes.”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