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캠프워커 반환부지 환경오염정화 나선다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20 [18:0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가 지난 해 12월 11일 반환받은 ‘캠프워커 반환부지’에 대해 엄격한 환경오염정화사업을 추진한다.

 

▲ 캠프워커 반환부지 일부   ©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20일 지역 시민단체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토양 및 수질분야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고  환경오염 수준 평가와 향후 대응방안을 공동으로 수립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의 시민단체는 최근 지난해 환경부와 미군측이 공동 조사한 환경오염조사보고서를 바탕으로 캠프워커 반환부지의 오염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우려를 나타냈다.

 

대구시는 이같은 우려가 타당성이 있다고 보고,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해 토양 및 수질분야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고, 반환부지의 현재 환경오염수준 및 향후 진행될 환경오염정화사업 전반에 걸쳐 폭넓은 의견을 수렴, 국방부의 환경오염정화사업 추진과정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 캠프워커 부지 전경   © 대구시 제공

 

환경오염정화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국방부(한국환경공단 위탁시행)도 ‘캠프워커 반환부지 추가 정밀조사 및 환경오염정화사업용역’을 예정대로 1월 말 발주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지난해 실시한 한미 공동조사 환경보고서와는 별도로 추가 정밀조사를 실시하게 되면, 반환부지의 오염 확산 정도나 오염토량에 대해 보다 정확한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시와 국방부는 이번 ‘추가 정밀조사’ 과정도 전문가 자문단과  시민들이 함께 지켜볼수 있도록 절차와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국방부(한국환경공단)는 본격적인 환경오염정화사업이 추진되면, 정화 및 검증 등 진행상황을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수시로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50만 대구시민들과 함께 캠프워커 헬기장 부지의 즉시 반환을 환영한 만큼, 남은 과제인 국방부 환경오염 정화사업과 대구시에서 계획한 사업들이 조속히 마무리되어 오랜 세월 기다려준 시민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환원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promotes strict environmental pollution-promoting campwalker return

[Break News] Reporter Lee Sung-hyun:

 

Daegu City promotes a strict environmental pollution-management project for the "Campwalker Return Site", which was returned on December 11 of last year. To this end, Daegu City decided to form a "Advisory Group of Experts in the Field of Soil and Water Quality" involving local civic organizations and experts, and jointly establish environmental pollution level assessments and future response plans.

 

Local civic groups recently expressed concern that the level of pollution in the campwalker returning home was severe, based on a report from an environmental pollution investigation jointly examin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U.S. military last year.

 

Daegu City sees such concerns as validity, and will be commissioned by the Daegu Research Institute to form an advisory group of experts in the field of soil and water quality, and will take broad opinions across the current environmental pollution level of the return department and the environmental pollution-terrorism-promoting projects that will take place in the future, and will reflect o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environmental pollution-terrorism project promotion proces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entrusted to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in charge of the environmental pollution-questing project, is also said to be ordering "additional scrutiny of the campwalker return department and environmental pollution-questing business services" as scheduled at the end of January. When further scrutiny is conducted separately from the U.S.-Korea Joint Survey Environmental Report already conducted last year, it is expected that more accurate results will be derived for the degree of contamination spread or contamination volume of the returned area.

 

The Daegu City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re also conducting a transparent disclosure of procedures and results so that expert advisors and citizens can watch the "further scrutiny" process together.

 

In additio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Korea Environmental Industrial Complex) has said that if a full-fledged environmental pollution cleanup project is promoted, the progress such as purification and verification will be transparently disclosed from time to time through a resident conference.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As we welcomed the immediate return of the campwalker heli plant site with 2.5 million Daegu citizens, we hope that the remaining challenge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environmental pollution cleanup project, and the projects planned by Daegu City will be finalized as soon as possible and will be returned as soon as possible to the people who have waited for many years."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