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대구형 그린뉴딜 스타트업 중점 육성 업무협약 체결

홍의락,"민관 협력 생태계 활성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주역으로 성장"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13:42]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갈 ‘대구형 그린뉴딜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을 위해 22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신용보증기금, 대성에너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그린스완  © 대구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침체된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 넣을 대구형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대구시는 스마트 에너지 자립 도시, 혁신 물산업 육성, 생활 속 녹색공간 조성 등을 목표로 그린, 디지털, 휴먼케어 분야에 이르는 10대 뉴딜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이런 대구형 뉴딜의 한 축이 되는 그린뉴딜 산업분야의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역 신성장 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하기 위한상호간 업무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인 한국가스공사 협업사업으로 ‘그린뉴딜 창업기업 지원’ 사업을 올해 신규로 추진한다. 본 사업은 에너지 분야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사업화 자금 지원, 전문 교육 및 멘토링 등을 통해 관련 기업의 역량 강화와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과 연계해 대구시는 190억원 규모의 ‘대구형 그린 뉴딜 펀드’를 조성했다. 올해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으로 8년간 운용되며 지역의 뉴딜 산업 분야 조기 선점 및 스케일업 지원을 통해 그린 경제로의 구조적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이를 위해 지역의 대표적인 에너지 기업인 대성에너지의 공동 출자로 민·관협력의 거버넌스를 구축했다.

 

또 대구시는 창업기업 데스밸리 극복의 최대 애로 사항인 자금확보와 관련해 지역의 이전 공공기관인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약을 맺어 보증비율 및 보증료율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그린 뉴딜 스타트업의 발굴에서 스케일업을 위한 자금·투자까지 전주기적 지원이 가능한 플랫폼이 구축됐다”면서, “민관의 협력 생태계 활성화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는 경제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Emphasis on Fostering Daegu Green New Deal Startup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City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Credit Guarantee Fund and Daesung Energy at the Daegu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on the 22nd to build a'Daegu Green New Deal Startup Promotion Platform' that will lead the post-corona era.

 

As the Daegu-type New Deal, which will overcome the corona crisis and revitalize the stagnant regional economy, is being promoted in earnest, Daegu City aims to create a smart energy independent city, foster innovative water industry, and create a green space in daily life. We are preparing for the top 10 New Deal projects in the field.

 

This agreement was prepared for mutual business cooperation to discover promising start-ups in the Green New Deal industry, which is one of the pillars of the Daegu-type New Deal, and to foster them as the center of the local new growth industry.

 

The Daegu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is promoting the “Green New Deal Startup Business Support” project this year as a collaboration project with the Korea Gas Corporation, a public institution before the Innovation City. This projec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strengthening the capabilities of related companies and improving productivity through funding for commercialization, professional training, and mentoring.

 

In connection with this project, Daegu City created a “Daegu-style Green New Deal Fund” worth 19 billion won. Starting with full-fledged investment this year, it will be operated for eight years, and it will preemptively respond to the structural transition to a green economy through early preoccupation in the local New Deal industry and support for scale-up. To this end, the governance of public-private cooperation was established with the joint investment of Daesung Energy, a representative energy company in the region.

 

In addition, Daegu City is able to provide benefits such as preferential guarantee ratio and guarantee rate by signing an agreement with the credit guarantee fund, a former public institution in the region, in relation to securing funds, the biggest difficulty in overcoming Death Valley, a startup company.

 

Deputy Mayor Hong Eui-rak of Daegu City said, “A platform has been established that can provide full-cycle support from discovery of green new deal start-ups to funding and investment for scale-up.” “By activating the cooperative ecosystem of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economy leading the post-corona era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upport so that we can grow into the leading rol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