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미공장, ‘사랑의나눔로드’ 성금 전달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01 [16:2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북지역본부(본부장 문희영)은 삼성전자 구미공장이 지역 내 아동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조성된 ‘사랑의나눔로드’ 기금 약 500만원을 기탁받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사랑의나눔로드’는 삼성전자 구미공장 내 임직원들이 성금을 모아 지역 내 아동의 성장과 발전을 응원하는 삼성전자 구미공장 대표 후원 활동이다.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총 65,175,000원을 기부했으며, 후원금 전달뿐만 아니라 임직원 봉사활동 ‘핸즈온’ 프로그램을 통해 시각장애인 아동을 위한 점자책 만들기, 뽀로로 팝업북을 만들어 지역 내 아동양육시설에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뽀로로 팝업북은 구미지역 내 보육원(삼성원), 장애인복지시설(구미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amsung Electronics Gumi Plant, donated the “Sharing Road of Love”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Green Umbrella Children's Foundation Gyeongbuk Regional Headquarters (Head of Headquarters Hee-young Moon) received a donation of about 5 million won from the “Sharing Road of Love” fund created by Samsung Electronics' Gumi Plant for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children in the region. It was revealed on the 1st.

 

The “Sharing Road of Love” is a representative sponsorship activity of Samsung Electronics Gumi Factory, where employees of Samsung Electronics Gumi Factory collect donations to support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children in the region.

 

Samsung Electronics' Gumi Plant donated a total of 65,175,000 won for the past year in 2020.In addition to donating donations, through the'Hands-On' program for employees' volunteer activities, they created Braille books for children with visual impairments, and created Pororo pop-up books to raise children in the region. Delivered to.

 

The Pororo pop-up book created through this voluntary activity will be delivered to nursery schools (Samsungwon) an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Gumi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in Gumi.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