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과학고 신축현장 하도급사 선정 지역 업체 ‘들러리’ 가능성”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1 [14:4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과학고 신축현장 토공 하도급사 결정 과정에 지역업체를 들러리로 세울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있어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 포항시 남구 지곡동 산22-5번지에 신축 예정인 경북과학교등학교 조감도   ©

 

포항시 남구 지곡동 산22-5번지 경북과학고등학교 신축현장은 광주 소재 A종합건설과 영천 소재 B종합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으며, 하도급사는 두 업체의 합의로 A종합건설이 결정하기로 하고 입찰이 진행 중에 있다.

 

A종합건설은 최근 9개 업체에 토공분야 참여를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청사 관계자에 따르면 A종합건설 추천 4곳, B종합건설 추천 2곳, 포항지역 3곳 등 총 9개 업체가 입찰서를 제출했다. 예정가는 35억원이다.

 

하도급사 들러리 의혹은 지역업체 외 원청사 추천에서 비롯된다. 발주처인 경북교육청은 지역업체 참여를 위해 시공사 결정시 지역업체에 49% 지분을 명시하고 입찰을 진행해 A종합건설 51%, 영천 B종합건설이 49% 지분으로 낙찰됐다.

 

경북교육청은 토공 등의 하도급사 결정도 지역업체를 우선해 줄 것을 원청사에 요청했지만, 원청사 추천업체가 6곳으로 지역업체 3곳은 A종합건설이 입맛대로 하도급사를 결정하기 위한 명분 쌓기 수순으로 의심받고 있다.

 

A종합건설은 광주 3곳, 서울 1곳, B종합건설은 대구 1곳, 영천 1곳의 업체를 추천했다. 이들 업체들은 A․B종합건설관 연관성이 높은 업체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지역업체는 들러리 가능성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하도급사 결정은 지역업체들만 입찰에 참가하는데 어떤 이유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원청이 추천한 업체를 참여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우리를 이용한 것이 아닌지 의심 된다”고 꼬집었다.

 

원청사 현장 관계자는 “하도급사 결정은 최저가가 아닌 적정가격을 기준으로 적격심사를 거쳐 결정한다”며 “본사에 지역특성을 감안해 지역업체로 결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동종업체는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 관계자의 말을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다. 현장 관계자는 공사진행 과정의 감독외에는 소모품 하나까지 본사의 결재로 가능해 비판에 대비한 여론 무마용 답변으로 보고 있다.

 

특히 원청사 추천업체를 결정하고, 지역업체 탈락 배경을 견적금액 차이의 원론적인 입장으로 발뺌할 확률이 높다는 것.

 

토목업체 C대표는 “본사의 지휘감독을 받는 현장 관계자 지역업체 결정을 건의했다하지만, 전체적인 흐름을 볼 때 짜고치는 고스톱이 될 상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현장은 소나무 수천그루를 벌목하면서 비산먼지 방지대책 없이 공사를 강행해 인근 주민들이 환경오염에 무방비로 노출됐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편 경북과학고는 포항시 남구 지곡동 산22-5번지(포스코인재개발원)에 부지면적 3만3089㎡, 연면적 1만5803㎡로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다. 지난해 11월 착공해 2023년 3월 개교예정으로 공사비는 관급포함 257억4616억원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Science School new construction site, local company'Seona the bridesmaid'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Controversy is expected as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establishing a local company as a bridesmaid in the decision process of subcontractor for earthworks at the new construction site of Gyeongbuk Science High School.

 
In the new construction site of Gyeongbuk Science High School, San 22-5 Jigok-dong, Nam-gu, Pohang City, Comprehensive Construction A in Gwangju and Comprehensive Construction B in Yeongcheon participated in the consortium, and Comprehensive Construction A decided to decide with the agreement of the two companies, and the bidding is in progress. have.

 
It is known that A General Construction recently restricted 9 companies from participating in the earthwork sector.

 
According to the officials of the original government building, a total of 9 companies, including 4 recommendations for comprehensive construction A, 2 recommendations for comprehensive construction B, and 3 locations in Pohang, submitted bids. The expected price is 3.5 billion won.

 
The suspicion of a subcontractor's bridesmaid stems from the recommendation of the original government office outside of local companies. When the contractor decided to participate in local companies, the Gyeongbuk Office of Education, the ordering entity, specified a 49% stake in the local company and proceeded with a bidding, winning bids with 51% of A and Yeongcheon B with a 49% stake.

 
The Gyeongsangbuk-do Office of Education asked the original government office to give priority to local companies in deciding subcontractors such as earthworks, but there were 6 recommended companies for the original government office, and 3 local companies were in the order of building a justification to decide the subcontractor according to their taste. I am being suspicious.

 
Comprehensive Construction A recommended 3 locations in Gwangju, 1 in Seoul, and 1 Daegu and 1 Yeongcheon for Comprehensive B. These companies are believed to be highly related to the A-B construction complex.

 
In response, local companies are expressing concerns over the possibility of a bridesmaid. An official of the company pointed out, "Normally, only local companies participate in the bid for subcontractors, and I am not sure why, but I doubt whether they used us as a means to engage the companies recommended by the Prime Minister."

 
An official at the original office said, “The decision of subcontractor is determined based on the appropriate price, not the lowest price,” and “I suggested that the head office decide it as a local company in consideration of regional characteristics.”

 
However, the same company does not trust the words of field officials based on their experience. Field officials see it as a response to the public opinion in preparation for criticism, as it is possible with the approval of the head office for one consumable other than the supervision of the construction process.

 
In particular, there is a high probability of deciding on a company recommended by the original government office and disclosing the background of the dropout of local companies in the principle of the difference in the estimated price.

 
Chief Civil Engineer C said, "I suggested a decision on a local company in the field under the command and supervision of the head office, but considering the overall tre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come a go-stop for fixing."

 
This site is being criticized for being exposed to environmental pollution unprotected by performing construction without measures to prevent scattering dust while cutting thousands of pine trees.

 
Meanwhile, Gyeongbuk Science High School is located at San 22-5 Jigok-dong, Nam-gu, Pohang City (POSCO Human Resources Development Institute), with a site area of ​​30,089 ㎡ and a total floor area of ​​10,803 ㎡, with 1 basement level and 5 floors above ground. Construction began in November of last year and is scheduled to open in March 2023, and the construction cost is 257,461.6 billion won, including the governmental level.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