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 그 이후...차기 대통령의 조건

가 -가 +

권기식 칼럼니스트
기사입력 2021-02-15 [13:08]

▲ 권기식 칼럼니스트  ©

사상 초유의 '코로나 설 연휴'가 끝났다. 이번 설 연휴의 화두는 코로나19와 차기 대선이었다.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은 새로운 희망으로 차기 대선을 얘기했다. 바야흐로 대선의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설 연휴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이재명 경기지사의 독주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ㆍ윤석열 검찰총장의 추격'의 '1강 2중' 현상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월13일 발표된 SBS 여론조사에서 28.6%로 대선 지지율 1위를 차지하는 등 각종 여론조사에서 2위권 그룹을 10% 이상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대선 여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아직 대세론은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에 따라 설 연휴 이후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대세론 형성을 막기 위한 여야 중-하위권 후보들의 공세가 예상된다. 이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ㆍ정세균 국무총리ㆍ임종석 전 청와대비서실장 등 여권 중하위 그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주장에 대해 협공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일단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주 체제를 무너뜨린 뒤 경쟁하자는 '동상이몽(동상이몽(同床異夢)'을 하고 있는 듯 보이지만, 과연 뜻대로 될지는 의문이다.

 

지난 대선은 '촛불혁명'이라는 비상시국에 치러진 선거였다.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예상된 '싱거운 게임'이었다. 그러나 이번 선거는 정상적인 정치 환경에서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여야 각 정당의 대선 준비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차기 대선을 1년 앞둔 시점에서 차기 대통령의 조건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차기 대선의 시대정신은 '따뜻하고 강인한 대한민국'이라고 주장했다. 필자는 '공정한 대한민국'이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한다. 그것만이 양극화로 인한 국민의 고통을 극복하고 통합을 이루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선거가 대개 과거 회고적 심판선거의 특성이 있다면, 대통령 선거는 미래에 대한 기대를 담은 '투자형 선거'의 특징이 있다. 1987년 직선제 이후 한국의 대선은 시대정신을 담보한 후보가 대개 승리했다.

 

그러면 차기 대통령의 조건은 무엇일까? 국민은 차기 대통령에게 무슨 기대를 걸고 있을까?

 

차기 대통령의 조건 중 첫째는 '공정한 개혁 리더십'이다. 문재인 정부의 개혁은 공정의 가치를 의심받으면서 흔들리고 있다. 어떤 개혁도 공정성을 담보하지 않고는 성공할 수 없다. 최근 중도층의 이반(離反)은 개혁에 대한 반대가 아니라 공정성에 대한 의심과 실망 때문이다.

 

국민은 레토릭 만의 공정이 아닌 생활 속의 공정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 모두가 동의하는 공정함으로 강한 개혁을 추진하는 것이 적어도 중도층을 포함한 국민 다수가 요구하는 길이다. 국민은 개혁에도 목마르지만 공정함에도 목마르다.

 

두번째 조건은 코로나19 극복과 '공정 경제'의 리더십이다. 코로나19 방역의 성공과 경제 회복을 이끌고, 국민 다수가 인정하는 '공정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역량이다. 부동산 폭등으로 좌절한 중산층과 서민, 청년의 손을 잡고 양극화를 해결해내는 역량이 필요하다.

 

세번째 조건은 '한반도 평화 리더십'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진전이 없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실현할 역량이 필요하다. 구조화된 미중 갈등 국면에서 한반도 평화를 이끌어내는 능력은 분단국가의 지도자가 반드시 갖추어야할 조건이다.

 

결국 '공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이끌어 가는 리더십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통령 후보는 당헌 당규에 따라 이변이 없는 한 차기 대선일 180일 전인 오는 9월 10일 결정된다. 국민의 힘  등 다른 정당들도 그 즈음 후보를 결정할 것이다. 국민은 '공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을 보여줄 새로운 지도자를 기다린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fter President Moon Jae-in of the Republic of Korea... conditions for the next presiden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is decided on September 10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constitutional rule.

-Kwon Ki-sik columnist

 

The unprecedented'Corona New Year's holiday' has ended. The topic of this Lunar New Year holiday was Corona 19 and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Citizens tired of Corona 19 spoke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th new hope. The season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has finally come.

 

According to various opinion poll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t was found that the phenomenon of'first lecture, twofold' of'the soloist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d the pursuit of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long with Lee Nak-yeon.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as found to outperform the second-ranking group by more than 10% in various opinion polls, including 28.6% in the SBS poll released on February 13, ranking first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opinion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s that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s in the first place, but the general public opinion has not yet been formed.

 

As a result,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candidates from the lower middle and lower levels of the opposition parties are expected to offensive to prevent the formation of the popular opinion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lready, the lower middle group of passports, including Democratic Party President Lee Nak-yeon,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nd former Blue House Secretary Lim Jong-seok, are working together on the claim of basic income by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hey seem to be doing a'bronze dream' in which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s soloist system is broken and compete,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it will be as intended.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was held in an emergency country called the Candlelight Revolution. It was a'fresh game' where candidate Moon Jae-in was expected to be elected. However, this election is expected to be fiercely prepared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s it is an election held in a normal political environment.

 

One year before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t is compelling to think about the conditions of the next president. Democratic Party lawmaker Lee Gwang-jae recently argued that the spirit of the times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s'warm and strong Korea'. I think'fair Korea' is the spirit of the times. This is because it is the only way to overcome the suffering of the people caused by polarization and achieve unity.

 

While parliamentary elections usually have the characteristics of retrospective judge elections in the past, presidential elections have the characteristics of'investment-type elections' that contain expectations for the future. After the straight line in 1987, Korean presidential elections were usually won by candidates who secured the spirit of the times.

 

So what are the conditions for the next president? What are the people expecting from the next president?

 

The first of the conditions for the next president is'fair reform leadership'.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eforms are being shaken by questioning the value of fairness. No reform can succeed without ensuring fairness. Lately, the middle class is not opposed to reform, but because of doubts and disappointments about fairness.

 

The people are demanding the fairness in life, not just rhetoric. Promoting strong reforms with fairness agreed upon by all the people is the path required by the majority of the people, including at least the middle class. The people are thirsty for reform, but also for fairness.

 

The second condition is overcoming Corona 19 and leadership in'fair economy'. It is the ability to lead the success and economic recovery of Corona 19 quarantine, and to build a'fair economic system' recognized by the majority of the people. It is necessary to have the ability to resolve the polarization by holding the hands of the middle class, the common people, and the youth who have been frustrated by the soaring real estate.

 

The third condition is'peaceful leadership on the Korean Peninsula'. We need the capacity to realize a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has not progressed since th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The ability to bring ou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face of structured US-China conflict is a condition that leaders of divided nations must have.

 

In the end, it can be said that the leadership leading the'fair and peaceful Korea' is the most importan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 will be decided on September 10, 180 days before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s long as there are no changes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Constitutional Rules. Other political parties, such as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decide the candidate around that time. The people are waiting for new leaders who will show the spirit of the era of'fair and peaceful Korea'.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s well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then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School.

 

 

 
 
Follow @breaknews

 

 

 

권기식 칼럼니스트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