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만기 출소해도 삼성에 5년간 취업 못해

법원, 지난15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5년간 취업 제한 통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14:4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정농단 뇌물 공여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받아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형 집행 종료된 이후에도 5년간 삼성전자에 재직할 수 없게 된다.

 

▲ 이재용 삼성 부회장   © 사진 뉴시스


법무부는 지난 15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취업제한 대상자임을 통보했다. 이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14조에 의한 것으로 법률에 따르면 5억원 이상 횡령·배임으로 범행을 저지른 자는 징역형의 집행이 종료된 날부터 5년간 취업이 제한된다고 규정되어 있다.

 

이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은 2022년 7월 만기출소를 하더라도 유죄가 확정된 범죄행위와 관련이 있는 삼성전자에 5년간 재직할 수 없지만 사면복권되거나 법무부 장관 승인이 있으면 취업제한에서 풀릴 가능성도 있다.

 

지금까지 유죄 확정으로 취업제한을 받은 재벌 총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86억 8000여만 원의 회삿돈을 횡령해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와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에게 뇌물로 건넨 혐의 등으로 지난달 18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아 수감되었으며 이 부회장이 재상고를 포기하면서 형이 최종 확정되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Vice Chairman Lee Jae-yong cannot serve at Samsung for five years even if he is released for maturity

 

Lee Jae-yong,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who is imprisoned for two years and six months in prison for bribery from Gukjeong Nongdan, will not be able to serve at Samsung Electronics for five years even after the sentence ends.

 

The Ministry of Justice informed Vice Chairman Lee Jae-yong on the 15th that he was subject to employment restrictions. This is pursuant to Article 14 of the Specific Economic Crimes Weighted Penalty Act, and the law stipulates that those who commit crimes by embezzlement or derogation of 500 million won or more are restricted from employment for five years from the date the execution of the imprisonment ends.

 

Accordingly, Vice Chairman Lee Jae-yong cannot serve for five years at Samsung Electronics, which is related to the convicted criminal offense, even if he is released due in July 2022.

 

SK Group chairman Choi Tae-won and Hanwha Group chairman Kim Seung-yeon are the total number of chaebols who have been restricted from employment due to conviction.

Previously, Vice Chairman Lee was sentenced to two years and six months in prison on the 18th of last month for bribing former Presidents Park Geun-hye and Choi Seo-won (pre-renamed Choi Soon-sil) for embezzling 8.6 billion won worth of money. As he gave up reappeal, his sentence was finally confirme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