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회장 포항제철소 안전사고 관련 대국민 사과


16일, 포항제철소 사고현장 방문…”안전경영 실현할 때까지 현장 직접 챙기겠다”
협력사 대표들 만나 애로사항 청취 현장 둘러보며 6대 안전긴급조치 준수 점검도
노후•부식 대형 배관 전면교체 등 향후 3년간 안전투자 1조원 추가 집행계획 밝혀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16:12]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16일 최근 발생한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현장을 방문해 현장의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 최근 들어 발생한 연이은 안전사고에 대해 유족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16일 최근 사고났던 현장을 확인하고 제철소 직원, 협력사 대표들과 현장 위험요소에 대해 공유하고 개선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 포스코 제공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회사의 최고책임자로서 유가족분 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가족분들 과의 진솔한 대화를 바탕으로 요구하는 추가 내용들이 있을 경우 이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통해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었는데 사람 한명 한명의 생명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라고 생각한다”며 “포스코는 이전부터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선언하고, 안전 설비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음에도 최근 사건들이 보여주듯이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절감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등 정부 관계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여 특단의 대책을 원점에서부터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회장으로서 안전경영을 실현할 때까지 현장을 직접 챙기겠다”면서 “안전상황 점검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안전 책임 담당자를 사장급으로 격상하도록 해 안전이 가장 최우선되는 경영을 실천하겠다”고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포스코는 국민기업을 넘어 기업시민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사회의 일원으로서, 경제적 수익뿐만 아니라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추구하는데 더욱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하고 “국민여러분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최 회장은 이날 협력사 대표들과 사고 현장을 함께 확인하며 작업시 일어날 수 있는 위험요인들과 애로사항을 듣고 협력사의 모든 정비 작업에 대해서 포스코 직원도 TBM(Tool Box Meeting, 작업전 잠재위험 공유활동)에 필수 참여해 안전조치를 확인하고 서명을 하도록 강조했다.

 

또한, 지난 3일부로 시행중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6대 안전긴급조치’가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 중인지 직접 점검했다.

 

6대 안전긴급조치는 △가동설비 점검/수리 금지 △작업중지권 고지 △작업시 CCTV 의무 사용 △위험개소 작업시 부소장(임원) 결재 △직영 안전조치사항 관계사 위임금지 △부식개소 출입금지등이다.

 

 또 포스코는 지난해 위험개소 작업자들에게 1,300여대 지급했던 스마트워치를 1,400여대 추가 배포키로 했다. 스마트워치는 현장 근무자의 넘어짐, 심박이상, 추락 등 신체 이상이 실시간 감지되면 주변 동료들에게 즉각 구조신호를 보내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이외에 제철소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교통CCTV 및 과속단속카메라 130여대를 추가로 설치키로 했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향후 3년간 안전투자 1조원은 △노후 · 부식 대형 배관, 크레인, 컨베이어벨트 등 대형 설비의 전면 신예화, △구조물 안전화를 위한 콘크리트, 철골 구조물 신규 설치 및 보강, △안전통로, 방호울타리, 작업발판 등 안전시설물 일제 점검 및 개선, △안전교육 훈련 프로그램 강화 및 실제와 같은 교육 훈련 인프라 구축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최 회장은 올 초 신년사 및 제철소 현장 방문을 통해서도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아 일터를 행복한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안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1월말 그룹운영회의에서도 생산보다 '안전'이 우선이라며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은 '안전'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작업중지권 철저 이행, 안전신문고 신설 등 6대 중점 안전관리 대책을 즉시 시행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Chairman Jeong-Woo Choi apologizes for the safety accident at Pohang Works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Chairman Jeong-Woo Choi visited the accident site at the raw material pier of Pohang Works on the 16th to check the safety management situation at the site and promised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the accident. In addition, he apologized to the bereaved family and the people for the successive safety accidents that occurred recently.

 

Chairman Choi said, “As the company's chief executive officer, I sincerely bow down and deeply apologize to the bereaved family members.” “If there are any additional content requested based on sincere dialogue with the bereaved family members, we will reflect this as much as possible. I will make it possible.”

 

“The recent social public debate has enacted the Serious Disaster Punishment Act, and I think that the life of each person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POSCO has previously declared safety management as its top priority, and has over 1 trillion won in safety facilities. Even though they have invested, they are saving that there are many areas to be improved, as recent events have shown. We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s of government agencies such as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look for special measures from the beginning.”

 

Chairman Choi also said, “As a chairman, I will take care of the site myself until safety management is realized.” “As a chairman, I will preside over the safety situation inspection meeting and raise the person in charge of safety to the president level, so that safety is the top priority.” .

 

Lastly, “POSCO has been striving to become a corporate citizen beyond a national company,” he said. “As a member of the Korean society in the future, we will strive to pursue the values ​​of coexistence and coexistence as well as economic profits.” I apologize repeatedly for causing concern.”

 

Chairman Choi checks the accident site with the representatives of suppliers on this day, listens to the risk factors and difficulties that may occur during the work, and the POSCO employee also has TBM (Tool Box Meeting, potential risk sharing activity before work) for all maintenance work of suppliers. It was emphasized that the mandatory participation in safety measures was confirmed and signed.

 

In addition, on the last three days, the “Six Safety Emergency Measures to Prevent Safety Accidents” were directly checked to see if they were being properly implemented at the site.

 

The six major safety emergency measures are: △Prohibition of inspection/repair of operating facilities △Notification of the right to stop work △Compulsory use of CCTV during work △Approval by the vice-director (executive) when working in dangerous places △Prohibition of delegation to affiliates for direct safety measures △Prohibition of access to corrosive sites.

 

 In addition, POSCO decided to distribute an additional 1,400 smartwatches, which had been provided to workers in dangerous places last year, by 1,300 units. When a physical abnormality such as a fall, heartbeat or fall of a field worker is detected in real time, the smart watch immediately sends a rescue signal to nearby colleagues to secure a rescue golden time. In addition,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in the steel mill, it was decided to install more than 130 traffic CCTVs and speed cameras.

 

1 trillion won in safety investment over the next three years announced in December last year was △to upgrade the entire large facilities such as old and corroded large pipes, cranes, and conveyor belts, △new installation and reinforcement of concrete and steel structures for structural safety, △safety passage, It will be used to inspect and improve safety facilities such as protective fences and work scaffolds at once, △reinforce safety education and training programs, and establish realistic education and training infrastructure.

 

Meanwhile, Chairman Choi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afety by making safety a top priority and making the workplace a happy life through a New Year's address and a visit to the steel mill earlier this year. At the group operation meeting at the end of January, he emphasized once again that'safety' is prioritized over production, and that'safety' is the top priority of all management activities, and instructed to immediately implement six key safety management measures such as thorough implementation of the right to stop working and the establishment of a safety newspaper have.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