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민생 氣살리기 신재생에너지 기업과 소통

신재생에너지 보급 관련 소통‧협력으로 지역산업 활성화 박차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6:28]

【브레이크뉴스 경북】오주호 기자=경상북도는 24일 동부청사에서 환동해지역본부장 주재로 신재생에너지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 제공

 

이번 간담회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경북형 그린뉴딜 사업 추진방향, 경북도 소재 기업 육성‧지원 방안 및 보급사업 확대계획 등 현안사항을 공유하고 지역기업의 의견을 청취했다.

 

경상북도는‘도민이 행복한 에너지전환을 선도하는 경상북도’라는 비전 아래 오는 2040년까지 전력소비량 대비 신재생에너지 자립율 35% 달성을 목표로, 주민참여 이익공유형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중심으로 한 경북형 그린뉴딜 사업에 지속 투자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2025년까지 경상북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사업(1조원), 수소연료단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2천억원),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6천억원) 및 그린뉴딜 전선지중화(1천억원) 등을 투자해 경북형 그린뉴딜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경창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와 신재생에너지 산업분야 경쟁 심화로 도내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상북도는 민생 氣살리기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주민의 에너지복지를 위한 보급지원사업은 확대하고, 설비 설치는 경북 소재 기업이 시공하도록 유도해 기업 활성화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대표들은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중요성이 대두된 만큼 경북도내 기업의 회복과 도약 필요성에 공감하고, 기업에서도 산업 발전을 위해 기술개발과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송경창 본부장은 “경북형 그린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경북도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며 “경북도에서도 신재생에너지 기업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현실적인 지원 정책 발굴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do communicates with renewable energy companies to save people's lives

 
Promote local industries through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related to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Joo-ho Oh =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held a meeting with new and renewable energy entrepreneurs presided over by the head of the East Coast Regional Headquarters at the Dongbu Building and had a time to communicate to vitalize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industry in Gyeongbuk Province.

 
This round-table conference will share current issues such as the direction of the Gyeongbuk-type Green New Deal project, plans to foster and support companies located in Gyeongbuk-do, and plans to expand the distribution business for specialized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ly support project, and provide opinions of local companies Listened.

 
Gyeongsangbuk-do aims to achieve 35% of the self-sufficienc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ared to electricity consumption by 2040 under the vision of'Gyeongsangbuk-do leading the energy conversion for the citizens of happiness'. It is trying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continuously investing in the hyung-type Green New Deal project.

 
In addition, by 2025, we have invested in Gyeongsangbuk-do energy industry convergence complex construction project (1 trillion won), hydrogen fuel complex power generation cluster construction (200 billion won), renewable energy supply project (600 billion won), and green new deal cable underground (100 billion won). It plans to promote the Gyeongbuk-style Green New Deal.

 
Song Gyeong-chang, head of the East Sea Regional Headquarters, sai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province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intensifying competition between Corona 19 and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industry.” The installation of facilities is expected to be implemented by companies located in Gyeongsangbuk-do to induce construction.”

 
At the conference, representatives of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anies agreed with the necessity of recovery and leap forward for companies in Gyeongbuk Province as the importance of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industry emerged due to the government's declaration of carbon neutrality. He expressed his intention to do his best.

 
“In order to successfully promote the Gyeongbuk-type Green New Deal, the development of the new and renewable energy industry in Gyeongbuk-do must be accompanied,” said Song Gyeong-chang, head of the headquarters. “In Gyeongbuk province,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new and renewable energy companies and discover realistic support policies to supply new and renewable energy. I will spur the spread.”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