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후 경북 의성서만 신규확진자 58명 발생 우려 확산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6:03]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설 명절 이후 의성군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확진자는 58명으로 급격히 늘었다. 특히, 23일 11명에 이어 24일 오후 3시까지 5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의성발 코로나 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 브리핑하는 김주수 의성군수    

 

김주수 의성군수에 따르면 의성군은 지난 22일과 23일 전체 3천 248명을 검체했다. 이 결과, 1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기간 임시선별 검사소의 검사건수는 2천577건으로, 봉양면 임시선별검사 1,365건, 안평면 임시선별검사 1,212건이 실시됐다. 이 중 14건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의성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도 268건의 검사가 진행되어 2건이 양성으로 판정되었으며, 2명 모두 의성읍에 거주하는 봉양면과 안평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확인됐다. 23일 임시 선별검사소 및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확진받은 11명과 24일 확진받은 5명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이송됐다.

 

의성군 확진자는 인근 대구와 경북 지역에도 퍼지고 있다. 24일 대구에서는 의성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14명이 신규 확진자로 밝혀졌다. 이는 지역 확진자 17명 가운데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의성군 접촉자와의 접촉에 의한 것으로 확인, 충격을 주고 있다.

 

김주수 군수는 “신속한 검사와 선제적 대응을 위해 코로나 대응팀에 22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하는 한편, 거동이 불편하신 어르신이나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검체 요원이 직접 방문해 검체하고 있다”며 “ 철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신속한 방역을 추진함은 물론, 역학조사 결과 연관성이 있는 지역주민 등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검사를 SNS 등을 통해 지체 없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코로나19가 1년 동안 지속되면서 지역 확산에 대한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있다”며 “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을 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적극적인 검사를 받을 것”을 호소했다.


김 군수는 “‘나 하나쯤 괜찮다’는 인식이 나와 내 가족, 그리고 이웃의 안전과 생명을 위태롭게 한다”고 거듭강조하고 “스스로가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징검다리 중 하나라는 생각을 해달라. 군도 지역 확산을 막고 예방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군수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확진환자가 확인되고 있는 만큼 기간이 지났다하여 당장 검사소 운영을 멈추지는 않겠다며 “앞으로 상황을 보면서   운영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58 confirmed only in the province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fire in the inde by the inde by the province"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ung-hyun:

 

Since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number of CORONA 19 confirmed in The Ministry of National Safety and Border Forces has increased dramatically to 58. In particular, there is a growing concern about the proliferation of covid-19 due to the 23 days followed by 11 people, while five additional confirmers occur by 3:00 p.m. on the 24th.

 

According to Kim Joo-so, the U.S. military has quarantined 3,248 people in the past 22 and 23 days. As a result, 16 people were tested positive. During this period, there were 2,577 inspections at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ies, 1,365 provisional screenings of Bongyang-myeun and 1,212 provisional screenings of the face. Of these, 14 were tested positive.

 

In addition, 268 tests were conducted at the U.S. Military Health Center screening center, and two cases were determined to be positive, and both were identified as close contacts for bongyang-myeung and face-to-face confirmers residing in Eunsung-eup. On The 23th, 11 people who were confirmed at the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y and the health center screening center and five who were confirmed on the 24th were transferred to a dedicated infectious disease hospital.

 

U.S. military confirmers are also spreading in nearby Daegu and Gyeongbuk areas. On The 24th, 14 people were found to be new confirmers due to contact with the characters in Daegu. This is confirmed by contact with all but three of the 17 local confirmers, the impact is giving.

 

"While we are putting an additional 22 personnel into the corona response team for rapid inspection and preemptive response, we are visiting and inspecting the subjects and vulnerable people who are not working," said General Kim Joo-so, "We will conduct a thoroug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o promote rapid quarantine, as well as to inform a wide range of inspections through social media, etc., focusing on local people who are relevant to the results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s COVID-19 continues for a year, tensions over the spread of the region are loosening," Kim said, "and if there is any doubt, we will find a screening hospital and undergo an active inspection."

 

Kim Gunmen repeatedly said, "The perception that "I am ok" endangers the safety and lives of me, my family, and my neighbors, and "let me think that myself is one of the gonggum bridge to the end of COVID-19." We will do everything in our power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archipelago area and ensure that there are no immunizations."

 

On the other hand, Kim Gunsu said that the period has passed since the confirmed patient was confirmed at the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y, and that he would not stop operating the inspection center immediately, and that he would "judge whether it will be operated by looking at the situation in the futur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