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기관별 다각도 접근

지역 대학교 학생 집중 전입 독려, 포스텍, 한동대 등 간담회 가져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5:5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지역 대학교를 방문해 대학대학원생, 교직원을 대상으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 및 전입을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 포항시가 포스텍, 한동대 등을 방문해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24일 포스텍 대외협력팀, 총학생회비상대책위원회, 한동대 학생처, 총학생회와 간담회를 갖고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의 대대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특히 개인 주소이전 지원금 30만 원과 기관, 단체에 대한 주소전입 실적지원금 5만 원 지급 등 포항시 인센티브를 설명하고, 실제 포항에 거주하면서 주소를 이전하지 않은 학생 및 교직원을 파악해 주소를 이전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현재 포스텍과 한동대 학생 및 교직원 총 8,400여 명 중 미전입자가 4,600명(54.7%)으로 파악되고, 대부분의 학생들이 기숙사 내지 대학원아파트, 원룸에 거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개강을 시작함에 따라 학교마다 홈페이지 학사정보 게재, 온라인 수업의 경우 홍보 배너를 게시,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등 SNS을 잘 활용할 수 있는 학생들 대상으로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특히, 포스텍의 경우 학부생 기숙사, 대학원아파트(석·박사과정)의 거주하는 학생들이 대부분이 미전입자로 분류되고 있어, 대학과 총학생회의협조를 구해 신규 전입할 수 있도록 적극 당부했다.

 

손종완 자치행정과장은 “주소갖기 운동이 활성화되면서부터 2월 들어 줄어들던 인구가 소폭 다시 증가하고 있으나, 반짝 효과에 그치지 않도록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곧 준공되는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 설명회와대형건설현장 등 인구유입 가능한 곳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실질적인 인구 유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었다.

 

한편, 포항시는 24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주소이전 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으며, 원스톱 민원처리를 통해 전입과 동시에 주소이전 지원금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주민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multi-angled approach for each organization

 
Encourage intensive transfer of students from local universities, POSTECH, Handong University, etc.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The city of Pohang, Gyeongsangbuk-do, visited local universities to restore the population of 510,000, and actively promoted the ‘Pohang Love Address Movement’ for university and graduate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On the 24th, Pohang City held a meeting with POSTECH's External Cooperation Team, the Student Association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Handong University Student Affairs Office, and the Student Association, and requested a massive participation in the “Pohang Love Address Movement”.

 
In particular, Pohang City's incentives, such as 300,000 won for individual address transfer support and 50,000 won for address transfer performance support for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are explained, and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who have not transferred their address while actually living in Pohang can be identified to transfer their address. Asked for cooperation.

 
Currently, out of a total of 8,400 students and faculty at POSTECH and Handong University, 4,600 (54.7%) are untransferred, and most of the students are living in dormitories, graduate school apartments, and studios.

 
As classes started in earnest from March, each school requested academic information on the website, a promotional banner for online classes, and actively promoted to students who can use social media such as Facebook and Instagram. .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POSTECH, most of the students residing in undergraduate dormitories and graduate school apartments (master's and doctoral programs) are classified as non-transferrs, so they actively asked for the cooperation of the university and the general student council so that they could move into a new place.

 
Son Jong-wan, head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Division, said, “The population that had decreased in February has been increasing slightly since the movement to have addresses is active, but we will continue to promote it so that it does not stop at the sparkling effect.”

 
In addition, he added, “We plan to develop practical population inflow plans by continuously discovering places where population inflow is possible, such as briefing sessions for companies in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to be completed and large construction sites.”

 
On the other hand, Pohang City has been receiving applications for address transfer support at the Eup, Myeon-dong Community Center from the 24th, and provides residents' convenience so that they can apply for address transfer support at the same time as moving in through one-stop complaint processing.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