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경태 의원,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특별법 즉각 추진 주문

“정부여당은 노골적인 지역차별을 중단하라"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7:1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 중 처음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에 찬성의사를 밝힌 조경태 의원은 “정부여당은 노골적인 지역차별을 중단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조 의원의 지역구는 신공항 문제를 놓고 대구경북(TK) 지역과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는 부산 사하을이어서 그의 발언이 주목되는 가운데 그는 이날 직접 대구시의회를 방문해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 조경태 의원 대구시의회 방문     ©조경태의원실

 

오전 11시쯤 이뤄진 깜짝 면담에는 조 의원과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김대현 부의장, 이시복 운영위원장과 안경은 통합신공항건설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해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서 조 의원은 "부산 국회의원이지만 소신에 따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추진에 앞장서서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무엇보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가덕도 특별법은 통과시켰으면서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보류한 결정에 대해 "정부여당이 눈앞의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벌인 철저한 정치적 계산으로 TK 역차별이 현실화된 것"으로 규정하면서 “국책사업 시행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져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부여당이 TK 민심을 끝내 외면한다면 거대 국책사업조차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꼼수'로 활용한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는 비판을 이어갔다.

 

조경태 의원의 이와 같은 행동에 대구시의회 장상수 의장은 "지역 간 편 가르기 대신 상생에 노력하는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아 감사의 뜻을 전했고, 함께한 시의원들도 모두 힘을 모으는 데 공감했다"면서 "지역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정치권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Cho Kyeong-tae of the People's Strength expressed his position that he will actively enact the special law of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On the 24th, Rep. Cho Kyoung-tae, who was the first member of the Busan Regional Assembly to express his support for the Daegu-Gyeongbuk Unified New Airport Special Act, made a voice urging, "The ruling party should stop explicit regional discrimination and immediately promote the Daegu-Gyeongbuk Unified New Airport Special Law."

 

Rep. Cho's local district is Saha-eul, Busan, which is having a severe conflict with the Daegu-Gyeongbuk (TK) area over the issue of the new airport, and his remarks are drawing attention. He also revealed.

 

In the surprise interview held at around 11 am, Representative Cho, Sang-soo Jang, Chairman of Daegu City Council, Vice Chairman Kim Dae-hyun, Chairman Lee Si-bok, and Chairman of the Integrated New Airport Construction Special Committee, etc. attended and met.

 

At this meeting, Rep. Cho said, "I am a member of the Busan National Assembly, but according to my beliefs, I will take the lead in promoting the Daegu-Gyeongbuk Unified New Airport Special Act and actively contribute".

 

Above all, he said that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ssion passed the Gadeokdo Special Law, but withheld the Daegu-Gyeongbuk Unified New Airport Special Law, saying, "TK reverse discrimination has become a reality due to the thorough political calculations that the ruling party made ahead of the re-election by the ruling party." While stipulating, he pointed out that "political impurities should not be considered in the implementation of national projects."

 

At the same time, he continued criticism that "if the ruling party finally turns away from the public sentiment of TK, it is to prove by itself that even a large national project will be used as a'trick' to win the by-election."

 

“I was deeply impressed by the way that the Daegu City Council was working for win-win instead of dividing the regions, and the council members who were together also sympathized with the efforts of Rep. Cho Kyung-tae's actions.” Regardless of the center, we will promote the enactment of special laws through close collaboration with the politics.”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