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1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8:0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대상자는 노인요양시설인 안동 애명노인마을 종사자로 알려졌다.

 

▲ 참고 사진으로 본문 기사와 무관함  © 박영재 기자


경북도는 25일에서 28일 사이 순차적으로 백신을 배송할 예정인 가운데 요양병원은 백신을 수령한 날이나 그 다음 날로부터 5일 이내에 자체접종을 완료하고, 요양시설 등에는 자체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접종팀이 접종하도록 했다. 이런 가운데 안동 애명노인마을 종사자A 씨가 가장 먼저 백신을 맞을 것으로 알려졌다.

 

  © 경상북도 자료 발췌

 

 A씨는 "입소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서 백신 접종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접종을 통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어르신을 돌봐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전했다.

 

경북도는 26일부터 요양병원 및 시설 등을 시작으로 도내 433개소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2만6백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3월중으로 코로나19 치료병원 6개소(포항ㆍ김천ㆍ안동의료원, 동국대경주병원, 영주ㆍ상주적십자 병원)에 종사하는 1천 822명에게도 백신을 접종하는 등 총 439개소 2만2천422명에 대해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또, 3월 8일부터는 국가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고위험의료기관 종사자에 이어 3월 22일부터는 코로나 1차 대응요원에 대한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강성조 코로나 19 예방접종 시행 추진단장(경상북도 행정부지사)은“나와 가족, 이웃, 국가의 안전한 일상을 하루 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꼭 접종을 받으시길 당부드린다”며“도에서도 접종이 마무리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이 되도록 빈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가 자체 조사한 백신 접종 동의율에 따르면 접종대상자로 등록된 도내 2만 4천168명 가운데 2만 2천422명이 접종에 동의해 92.8%의 동의율을 보였다. 시설별로 살펴보면 요양병원 90.9%, 노인 요양시설과 정신요양·재활시설 95.1%,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98.1%로 나타났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No. 1 vaccinator is an elderly care facility worker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ung-hyun:

 

The first person to be eligible for the COVID-19 vaccine in Gyeongbuk-do is known to be a practitioner of Andong Ainno-in-San, an elderly care facility.

 

While Gyeongbuk-do will deliver the vaccine sequentially between 25 and 28 days, the medical hospital completed the self-inoculation within 5 days from the day or the day after the vaccine was received, and the care facilities, etc. were inoculated by their own contact or health center visit interview team. In the midst of this, It is known that Andong A, a worker in A, will be the first to get the vaccine.

 

"For the safety of the word-of-mouth, we thought vaccination was natural," A said, "and I think we can take care of them with peace of mind in a safer environment."

 

Gyeongbuk-do inoculates AstraZeneca (AZ) vaccine to 2600 people under the age of 65 and workers in 433 places in Korea, starting with medical hospitals and facilities from 26, In March, a total of 22,422 people will be vaccinated against 1,822 people in six COVID-19 treatment hospitals (Pohang Kimcheon Andong Medical Center, Donkuk National Kyungju Hospital, and Permanent Hospital).

 

Gyeongbuk-do also plans to start vaccinating high-risk medical institutions under the National Prevention And Immunization Plan from March 8, followed by covid-1 responders from March 22.

 

Kang Sung-jo, director of the Covid-19 Immunization Enforcement Promotion Unit (Gyeongsangbuk-do Administration Office), stated, "We will always be inoculated so that we can regain the safe daily lives of me, my family, neighbors, and the country as soon as possible," and "we will push for a quick and safe immunization without strain until the inoculation is finalized."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vaccination consent rate that Gyeongbuk-do self-examined, 22,422 people among the 24,168 people registered as vaccinated people agreed to inoculation and showed a consent rate of 92.8%. By facility, 90.9% of care hospitals, 95.1% of elderly care facilities, mental care and rehabilitation facilities, and 98.1% of COVID-19 patient care hospitals.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