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개정안’ 26일 국회 본회의 통과

김정재 의원,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을 위해 시민 곁에서 최선 다할 것”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7:30]

▲ 김정재 국회의원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은 26일 포항 지진피해 구제 및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포항지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8월 피해구제지원금 결정 기준을 세우며 정부와 경상북도·포항시가 실질적 피해구제와 피해자의 충분한 권리 보장을 위해 제도를 개선하기로 협의함에 따라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개정안에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금을 부담한다는 조항이 신설됐다. 지원금 재원에 대한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지진피해자는 피해금액 100%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재심의 절차도 도입됐다. 피해구제 신청인이 결정에 불복할 경우, 행정심판, 소송 등을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절차를 거쳐 이의를 제기해야 했다.

 

하지만 개정안을 통해 재심의 절차가 도입되면서 피해구제 결정통지를 받은 날부터 30일 이내에 재심의 신청이 가능하며, 심의위원회는 재심의 신청을 받은 후 2개월 이내(필요시 30일 범위에서 연장 가능)에 재심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

 

또 포항지진이 발생한 지 3년이 넘는 시간이 지난 점을 감안해 손해배상 청구권의 소멸시효는 피해자 등이 손해ㆍ가해자를 안 날부터 3년에서 5년으로 연장됐다.

 

이는 소멸시효로 인해 소송을 제기하지 못하는 피해자가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피해구제 신청(재심의 신청 포함)이 있는 경우 소멸시효는 진행되지 않는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포항지진특별법 개정안’은 정부로 이송돼 공포되며, 공포 1개월 후부터 시행된다.

 

김정재 의원은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지진으로 입은 피해를 100% 구제받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포항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았기에 이룬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항지진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공동체 회복을 위해 항상 시민 여러분의 곁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었다.

 

한편 ‘포항지진특별법’은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를 위해 2019년 12월 31일 제정 공포됨에 따라 피해자 인정 및 피해구제지원금 지급 신청접수가 지난해 9월부터 시행 중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6th, “Pohang Earthquake Special Act Amendment Bill”

 
Rep. Kim Jeong-jae, “I will do my best to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economy and restore the community”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wer of the People Kim Jeong-jae (Pohang, Buk-gu) said on the 26th that the “Pohang Earthquake Special Act Amendment Bill,” which contains relief and support for earthquake damage in Pohang, was finalized at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This amendment was promoted as a follow-up measure as the government and the Gyeongsangbuk-do and Pohang cities agreed to improve the system to ensure substantial damage relief and sufficient rights of victims in August last year.

 
In the revised bill, a new clause was added that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shall bear the subsidies. As the grounds for the funding of the subsidy were prepared, earthquake victims were able to receive 100% of the amount of damage.

 
In addition, a reconsideration procedure was introduced. If the applicant for damage relief disagrees with the decision, an administrative trial and lawsuit had to be challenged through time-consuming and costly procedures.

 
However,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re-deliberation procedure through the amendment, it is possible to request a re-deliberation within 30 days from the date of receiving the notification of the decision to remedy damage, and the deliberation committee decides to re-deliberate within 2 months (may be extended within 30 days if necessary) after receiving the re-deliberation request. I have to get down.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more than three years have passed since the Pohang Earthquake occurred, the extinctive prescription of the right to claim damages has been extended from three to five years from the date the victim, etc., knew the victim or the perpetrator.

 
This is a measure to ensure that no victims are unable to file a lawsuit due to the extinctive prescription, and if there is an application for damage relief (including an application for reconsideration), the extinctive prescription does not proceed.

 
The “Pohang Earthquake Special Act Amendment Proposal” resolved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at day will be transferred to the government and promulgated, and will take effect one month after the promulgation.

 
Rep. Kim Jeong-jae said, "As the revised bill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the grounds for 100% relief from earthquakes have been prepared."

 
In addition, he added, “I will always do my best by the citizens' side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hich was stagnated by the Pohang earthquake, and to recover the community.”

 
Meanwhile, as the Pohang Earthquake Special Act was enacted and promulgated on December 31, 2019 for the investigation of the facts of the Pohang Earthquake and damage relief, applications for recognition of victims and payment of damage relief subsidies have been in force since September last year.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