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자율주행로봇 도입 스마트 의료환경 선도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6:52]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은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로봇을 도입해 주사약 배송로봇 1대, 세탁물 배송로봇 1대, 환자안내로봇 1대를 3월부터 시범 활용한다고 26일 밝혔다.

 

▲ 목적지로 안내중인 외래안내로봇(올리브)  ©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계명대에 따르면 자율주행로봇은 마약류나 항암제 등의 주사약과 린넨류의 세탁물 배송을 각각 담당할 뿐 아니라 병원 로비를 돌아다니며 길을 헤매는 환자들에게 목적지 안내를 도와준다.

 

특히 물품을 안전하게 배송하고 수취할 수 있도록 국내 최초로 지정맥 인증시스템을 탑재하여 보안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이를 위해 지난 2월초에는 LG히다찌, 이지케어텍과 함께 병원 지정맥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로봇 도입은 지난해 9월 보건복지부 지정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국책사업 기간 동안 지정맥 인증과 같은 생체정보 활용방안에 대한 실증, 자율주행을 위한 맵핑(Mapping) 작업 등을 수행했으며, 용도에 맞는 형태로 로봇을 제작한 후 물류이송 로봇에는 ‘동산(DongSan)’을 의미하는 ‘DS’ 이름을 붙이고, 방문 환자들을 안내하는 로봇은 ‘올리브’로 명명했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2월 26일 오후 2시 1층 로비에서 스마트 자율주행로봇 시연행사를 열었다. 이 날 행사에는 주사약품 자율주행 이송로봇(DS1), 린넨류 자율주행 이송로봇(DS2), 외래 안내로봇(올리브)이 환자들과 교직원 앞에 선보였다. 정우진 기획조정실장이 국책사업 진행 및 도입 로봇에 대해 설명했고, 이어서 송봉일 스마트병원선도사업 TFT팀장이 주사약 배송로봇 시연을 진행했다. 안내데스크 위치에서 로봇에 탑재된 지정맥에 인증한 후, 주사약을 발송하는 절차를 거쳐 로봇 스스로 엘리베이터에 직접 승하차하는 모습을 감상했다. 2층 주사실 도착에 이르기까지 로봇배송 프로그램은 사전에 맵핑한 경로에 따라 막힘없이 이동하며, 스마트병원 이미지에 적합한 ‘똑똑한’ 자율주행로봇의 모습을 한껏 선보였다.

 

동산병원의 로봇 운영은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 증대뿐 아니라 환자들에게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직원이 고위험 약품을 직접 옮겼다면, 지정맥 인증을 통한 물류이송로봇이 약품을 직접 수령하고 배달하기에 분실·도난 우려에서 자유로워졌다. 특히 세탁물의 경우 감염이나 오염 우려가 있는 물품을 로봇이 전달하므로, 대인접촉을 최소화하여 감염 및 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동산병원 관계자는 “향후 세탁물 배송 로봇 내부에 자외선 살균 램프를 탑재하여 감염방지 효과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치흠 계명대 동산병원장은 “우리가 추구하는 스마트 병원은 단순히 로봇이나 자동화에 기대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더 잘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 즉 사람 중심의 ‘이모셔널 서포트(Emotional support)’를 목표로 한다.”며 “이번 로봇 시연의 경우도 환자 중심의 스마트 병원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며, 로봇 시스템에 지정맥 인증을 결합해 효율성과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스마트 의료환경을 선도하기 위한 동산병원의 새로운 도전이 실증된 만큼, 향후 이어지는 감염관리를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 자산관리 시스템도 성공적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대 동산병원은 감염관리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위해 새로운 추적 단말장치에 대한 사업 계획도 진행하고 있다. 또 이번 로봇에 탑재된 지정맥 인증 시스템의 경우, 공동인증서 대체를 통한 의료보안 강화 등의 실증 사업을 진행 중에 있어, 향후 국내 스마트 의료시스템 표준화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leads a smart medical environment with the introduction of autonomous robots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be the first in Korea to introduce an autonomous driving robot and use one injection drug delivery robot, one laundry delivery robot, and one patient information robot from March.

 

Self-driving robots not only deliver injection drugs such as narcotic drugs or anticancer drugs, and laundry of linen, respectively, but also help guide destinations to patients wandering around the hospital lobby.

 

In particular, it has improved security and safety by installing a finger vein authentication system for the first time in Korea so that goods can be safely delivered and received. To this end, in early February, LG Hitachi and Easy Care Tech conducted a hospital finger vein demonstration project.

 

The introduction of robots was promoted as part of the “Smart Hospital Leading Model Development Support Project”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September of last year. During the period of the national project, verification of biometric information utilization measures such as finger vein authentication and mapping work for autonomous driving were performed.After manufacturing the robot in a form suitable for the purpose, the logistics transfer robot was named'DongSan'. The robot was named'DS', which means', and the robot that guides visiting patients was named'Olive'.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held a demonstration event for smart autonomous robots in the lobby on the 1st floor at 2 pm on February 26th. On this day, an autonomous transport robot for injection drugs (DS1), an autonomous transport robot for linen (DS2), and an outpatient guide robot (Olive) were presented in front of patients and faculty. Jeong Woo-jin,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department, explained the progress of the national project and the robot introduced, followed by a demonstration of the injection drug delivery robot, head of the TFT team for the Smart Hospital Leading Project, Song Bong-il. After authenticating to the finger vein mounted on the robot at the location of the information desk, I watched the robot get on and off the elevator by itself after going through the procedure of sending the injection drug. From the arrival of the second floor to the injection room, the robot delivery program moves seamlessly according to the route mapped in advance, and shows the appearance of a “smart” autonomous robot that is suitable for the image of a smart hospital.

 

The operation of the robot at Dongsan Hospital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patients as well as increase work efficiency and convenience. In the past, if an employee transferred a high-risk drug directly, the logistics transport robot through finger vein authentication received and delivered the drug directly, so it was free from fears of loss or theft.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laundry, since the robot delivers items that are likely to be infected or contaminated, it is possible to prevent infection and contamination by minimizing interpersonal contact.

 

An official at Dongsan Hospital said, “In the future, we plan to further strengthen the effect of preventing infection by installing an ultraviolet sterilization lamp inside the laundry delivery robot.”

 

Jooheon Joo-heum, director of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said, “The smart hospital we are pursuing does not simply rely on robots or automation, but aims to make people do better, that is, people-centered'emotional support'.” “This robot demonstration is also part of an effort to build a patient-centered smart hospital, and the efficiency and safety were further strengthened by combining finger vein authentication with the robot system. As Dongsan Hospital's new challenge to lead the smart medical environment has been demonstrated, we will do our best to successfully complete the real-time monitoring system and smart asset management system for future infection control.”

 

Meanwhile, Keimyung University Dongsan Hospital is also carrying out a business plan for a new tracking terminal device for a real-time infection control monitoring system. In addition, in the case of the finger vein authentication system installed in this robot, it is expected to lead the standardization of the domestic smart medical system in the future as it is in the process of empirical projects such as strengthening medical security through replacement of joint certificates.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