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6:3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해 주민 중심의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 권영진 대구시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대구시

 

지난해 12월 9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과 자치경찰제 도입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지방자치의 획기적인 변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지난 12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자치분권 2.0시대의 개막을 알리고자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를 시작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방자치의 주체인 주민 중심 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소망을 공유하자는 취지이며, 참여자는 ‘자치분권 2.0시대’에 대한 의견을 담은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용섭 광주시장의 지명을 받아 챌린지에 참여했으며, “자치분권 운동과 지방분권 지원 조례를 전국에서 가장 먼저 시작한 대구가 자치분권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자치분권 2.0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챌린지 참여자로는 송하진 전북지사와 이철우 경북지사를 추천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Mayor Kwon Young-jin participates in the'Look forward to decentralization' challenge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Daegu Mayor Kwon Young-jin participated in the “Expecting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challenge on the 26th and asked for active interest in realizing a practical decentralization centered on residents.

 

As the whole amendment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the introduc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on December 9 last year, a drastic change in local autonomy is expected. In December,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aimed to announce the opening of the 2.0 era of self-government decentralization. I look forward to' challenge started.

 

The purpose of this campaign is to share the wish for realization of resident-centered decentralization, which is the subject of local autonomy, and participants post pictures of their opinions on'the era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2.0' on the social network service (SNS) and recommend the following participants. It proceeds in a way.

 

Daegu Mayor Kwon Young-jin participated in the challenge under the nomination of Gwangju Mayor Lee Yong-seop, and said, “We will lead the era of decentralization 2.0 so that Daegu, which started the decentralization movement and the local decentralization support ordinance first in the country, can be an example of decentralization.” said.

 

As the participants of the next challeng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and Gyeongbuk Governor Lee Cheol-woo were recommended.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