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진동 피해 현장 조사 착수

수성리 등 인근 마을과 민가 피해확인 및 주민의견 청취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5:3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고충처리 부위원장이 26일포항 수성사격장 집단민원을 해결을 위해 수성사격장과 장기면 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확인 및 주민의견을 청취했다.

 

▲ (사진 가운데)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 부위원장이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집단민원 관련해 피해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오주호 기자

 

앞서 경북 포항시 장기면 주민 2천 803명은 지난달 19일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를 요구하는 집단민원을제기했다.

 

포항 수성사격장은 지난 1965년 해병대 전용 사격장으로 건설된 이후 약 55년 간 헬기, 포병, 전차 등 각종 사격훈련을 실시해 왔다.

 

특히 포천에서 실시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민원으로 인해 할 수 없게 되자 국방부는 2019년부터 포항 수성사격장을 대체 사격장으로 제공하면서 주민과의 갈등이 발생했다.

 

조정 착수를 위한 관계기관 준비회의에서 주민대표와 국방부 그리고해병대는 국민권익위가 중립적인 입장에서 중재해 줄 것을 요청해 준비회의에서 국방부와 해병대는 국민권익위가 조정을 진행하는 동안 계획된 사격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국민권익위는 이번 달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수성사격장 관련 소음·진동, 수질오염 등 주민 피해 사실확인을 위한 현장 조사를 착수해 진행하고 있다.

 

또한 국민권익위는 포항시 장기면주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이동신문고 운영과 국방부, 해병대 등 관계기관을 방문하는 등 현장 및 사실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장 조사와 더불어 이정희 고충처리 부위원장이 이날 직접 수성사격장을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장기면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해 주민대표와 국방부, 해병대에 협조 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정희 고충처리 부위원장은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 그리고 지난 55년간 고통받으며 살아온 주민들의 권익과 생존권을 함께 고려해 주민의 입장에서 고충을 청취하고 현장을 조사한 이후 설득력 있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ivil Rights Commission initiated investigation of noise and vibration damage at Suseong Shooting Range in Pohang

 
Confirmation of damage to nearby villages and private houses such as Suseong-ri and listening to residents' opinions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Lee Jung-hee, Vice-Chairman of the Civil Rights Committee (Chairman Jeon Hyun-hee, hereinafter,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visited Suseong Shooting Range and Jang-myeon damage sites on the 26th to resolve a group complaint at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to check the damage and make a comment Listened.

 
Earlier, 2,803 residents of Janggi-myeon, Pohang-si, Gyeongsangbuk-do, filed a collective complaint with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on the 19th of last month, demanding the “relocation or complete closure of Suseong Shooting Rang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was built in 1965 as a shooting range for the Marine Corps, and has been conducting various shooting drills such as helicopters, artillery, and tanks for about 55 years.

 
In particular, when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conducted in Pocheon became impossible due to civil complaints, the Ministry of Defense provided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as an alternative shooting range from 2019, causing conflict with the residents.

 
At the preparatory meeting of the relevant agencies for mediation, the representatives of the residents, the Ministry of Defense, and the Marine Corps requested that the NHRCK mediate from a neutral position. Decided to stop.

 
Since then, from the 18th of this month,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has initiated a field investigation to confirm the facts of damage to residents such as noise, vibration, and water pollution related to the Suseong Shooting Range.

 
In addition, the NHRC is planning to conduct field and fact investigations, such as operating customized mobile newspapers for residents in long-term villages in Pohang and visiting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Defense and Marine Corps.

 
In addition to the on-site investigation, Vice Chairman Lee Jung-hee will visit Suseong Shooting Range on this day to check the site, meet with residents of Janggi-myeon to collect opinions, and deliver cooperation matters to the resident representative, the Ministry of Defense, and the Marine Corps.

 
Vice Chairman Lee Jung-hee said, “I will do my best to come up with a persuasive solution after listening to the grievances and investigating the site in consideration of the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ROK-US alliance, and the rights and rights of the residents who have been suffering for the past 55 years.” said.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