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효자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 방역당국 ‘긴장’

포항시, “세대검사 이후 안정화 유지를 위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15:2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는 1세대 1명 전수검사 이후 주간 평균 확진자가 1명 이내로 안정화를 유지 중이었으나 최근 남구 효자교회발 확진자가 5명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 긴장감을 유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 포항시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이 1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시는 해당 시설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전수검사를 통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을 것을 독려하고, 현재까지 600여 명을 검사한 가운데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종교시설 내 정규 예배·미사·법회 외 행사금지, 음식섭취 금지 등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지속적으로 지도·점검에 나섰다.

 

또한, 최근 전국적으로도 다중이용시설과 종교시설, 동호회·가족∙지인 모임 등에서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3월 등교가 시작됨에 따라 학생 간 접촉으로 감염위험 또한 증가할 것으로 우려되어 방역의 긴장을 놓지 않고 있다.

 

비수도권 거리두리 1.5단계 유지에 따라 포항시에서도 3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1.5단계 거리두기를 연장하고, 국공립시설과 병원요양시설, 사회복지이용시설에 대한 방역강화 조치 유지와 전국 단위 모집 고등학교 기숙사 학생에 대한 선제검사와 각 대학별 검체확인 모니터링도 병행해 실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핵심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한 과태료 부과와는 별도로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방역수칙 위반자에 대해 재난지원금 등 경제지원을 제외하게 된다.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은 “1세대 1명 전수검사 이후 확진자가 크게 줄면서 시민들의 방역수칙에 대한 긴장감이 많이 약화됨에 따라 결국 소규모 감염사례로 나타났다”며 “모두가 우려하는 4차 팬데믹에 대비하고 안정적인 백신접종을 위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출입명부 작성, 발열체크 등의 방역수칙은 반드시 지켜 주시고, 지인 간 모임 등에서는 대화 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몸에 약간의 증상이라도 생기면 우선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받기를 당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orona 19 confirmed from Pohang Hyoja Church... quarantine authorities ‘tense’

 
Pohang City demands “observance of quarantine regulations to maintain stabilization after household inspecti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The city of Pohang, Gyeongsangbuk-do, has been stabilizing the averag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per week with less than 1 confirmed weekly since the total inspection of 1 person in the first generation. .

 
The city installed a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at the facility to encourage citizens to undergo inspection through full inspection, and it was confirmed that there were no additional confirmed cases among 600 people so far.

 
In addition, they continued to conduct guidance and inspection on whether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rules regarding the prohibition of events other than regular worship, mass, and court meetings in religious facilities, and the prohibition of food consumption.

 
In addition,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continues to occur sporadically in multi-use facilities, religious facilities, clubs, family, and acquaintances' meetings nationwide, there is a concern that the risk of infection will increase due to student-to-student contact as school commences in March. Is not letting go.

 
In accordance with the maintenance of the 1.5-step street street in the non-metropolitan area, Pohang City will also extend the 1.5-step distance from March 1 to March 14, maintain reinforced quarantine measures for national and public facilities, hospitals, nursing facilities,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and nationwide. Preliminary inspections for students in recruiting high school dormitories and sample confirmation monitoring by each university are also conducted.

 
In particular, in step 1.5 of this distancing, a two-week collective ban will be implemented, apart from the imposition of fines for businesses that violate the core quarantine rules, and economic support, such as disaster subsidies, will be excluded for those violating the quarantine rules.

 
Administration and Safety Bureau chief Chung Gyeong-won said, “After the total inspection of one person in the first generatio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was greatly reduced, and as the tension over the quarantine measures of the citizens weakened a lot, it eventually appeared as a small-scale infection case.” For stable vaccination, be sure to observe quarantine rules such as prohibiting private meetings with more than 5 people, filling in an access list, and checking for fever. Wear a mask when talking with friends, etc. I encourage you to visit and get tested.”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