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게 살기운동경상북도협의회, 신임 인사차 경북도 방문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15:4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바르게살기운동경상북도협의회 신임 배기동 회장이2일 선출직 임원인 전․현직 감사들과 함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만나 바르게살기가 국민운동단체로서의 역할에 더욱 충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바르게 살기운동경상북도협의회, 신임 인사차 경북도 방문     ©바르게 살기운동경상북도협의회

 

이날 경상북도 이철우 지사는 김인한 감사에게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감사함을 전하는 공로패를 수여하면서 앞으로도 도정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는 지난 2월 16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치러진 13대 회장 선거에서 신임회장으로 배기동(바르게살기운동 경상북도협의회 수석부회장)을 이승호(76세, 군위), 김영환 (70, 문경)을 감사로 선출했다.

 

신임 배기동 경상북도 협의회장은 경북 고령 출신으로 고향에서 바르게살기운동 고령군협의회 부회장으로 바르게살기운동 활동을 시작해, 도 협의회 수석부회장을 거쳐 경상북도협의회장에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

 

배기동 경상북도협의회장은“그동안 우리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는 현장에 맞는 봉사 활동과 구호물품의 지원을 해왔고, 코로나 19라는 세계적 팬데믹 속에서도 발 빠른 헌혈운동 전개 등 국민운동단체로서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바르게 정신과 전통을 더욱 계승 발전시키고 젊은이들의 참여를 더욱 확대시켜, 젊고 활력 넘치는 경상북도의 국민정신 운동단체로 정착되도록 더욱 전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sangbuk-do Council for Right Living Movement, New Person Visits Gyeongbuk Province


[Break News, Gyeongbuk] Reporter Lee Seong-hyun = Movement to Live Properly New Chairman Bae Bae-dong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met with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on the 2nd with former and current auditors who are elected executives, and expressed his ambition that living right would be more faithful to its role as a national movement organization.

 

On this day, Governor Lee Cheol-woo of Gyeongsangbuk-do awarded Kim In-han a plaque of merit to encourage and express his gratitude for his hard work, and asked him for much interest and cooperation in the province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the Gyeongsangbuk-do Council of the Right to Live Movement elected Bae Bae-dong (Senior Vice-President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for the Right to Live) in the election of the 13th president held at Dongrak Hall of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on February 16, Lee Seung-ho (76 years old, military commissioner), and Kim Young-hwan (70, Moonkyung) was elected as an auditor.

 

The new Gyeongsangbuk-do council chairman Bae Bae-dong, born in Goryeong, Gyeongsangbuk-do, started the campaign to live right in his hometown as vice president of the Goryeong County Council.

 

Gyeongsangbuk-do Council Chairman Bae Bae-dong said, “We have been supporting volunteer activities and relief supplies tailored to the field, and even in the face of the global pandemic of Corona 19, we have been silently playing a role as a national movement group, such as rapid blood donation. He expressed his ambition, “I will continue to develop the spirit and traditions and further expand the participation of young people, so that they can be settled as a youthful and energetic national spirit movement organization in Gyeongsangbuk-do.”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바르게살기운동경상북도협의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