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헌법정신 법치시스템 파괴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어"

"검찰총장의 역할 여기까지"... 지역 정치권 사퇴두고 "설왕설래"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4:38]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총장직을 사퇴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출근길에 사직의사를 밝히면서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더 이상은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다검찰로서의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 대구 지검을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     ©이성현 기자

 

이어 그는 “(법치 시스템 파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우리사회가 오랜 기간 쌓아 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며 정계 진출의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어진 발언에서도 그는 제가 지금까지 해 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4일 지역정가는 윤 총장의 사퇴를 두고 말들이 많았다. 3일 대구를 찾은 배경에서부터 4일 아침 거취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되면서 정가는 각종 설들이 돌기 시작했다.

 

실제, 3일 대구지검과 고검을 순회 방문만 하더라도 감사장급들을 제외하고 다른 관계자들은 그의 방문 사실조차 알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저녁 늦게까지 대구지검에 있으면서 줄곧 강성 발언을 쏟아냈던 그를 바라본 검찰 관계자들은 윤 총장이 어느 정도 사퇴 결심을 한 것 같다.

 

, 다른 방식의 거취에 대해서도 나름은 결정한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지역정가는 윤 총장이 대구를 찾은 것은 자신의 결정을 최종 확인하고 대구에서 충전을 하기 위함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렇듯 예견된 사퇴에도 불구하고 정가에서는 4일 아침 사퇴를 하지 않을 수 없다지금 사퇴하면 아무것도 안된다는 등의 의견으로 분분했다. 일각에서는 꿈이 대통령이라면 임기를 다 채우면서 여권과 청와대로부터 얻어터지고 만신창이가 되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지금 제 발로 나와서는 그 다음날부터 뉴스에서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은 4개월이라면 보궐 선거 결과에 따라 출렁이게 될 정치권의 후폭풍이 고스란히 윤석열 앞으로 라인을 형성하게 되고, 여론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라며 그렇게 되면 여론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는 현역 국회의원들도 윤석열을 중심으로 하는 신당에 참여할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거꾸로 너무 이른 시기에 사퇴를 해 버리면 그런 기회조차 아예 만들어지기 쉽지 않다는 것.

 

실제, 윤 총장은 사퇴와 함께 곧바로 장모가 연루된 사건으로 홍역을 치를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그동안 여권으로부터 밉상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만큼 온갖 구설과 핍박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여기서 제 아무리 윤석열이라도 국민의 절대적 지지를 받지 않고서야 살아남기 어려울 것 이라는 것.

 

윤석열 총장에 어느 정도 호의를 지니고 있는 대구와 경북지역에서는 그의 4일 총장직 사퇴는 명확한 자신의 미래를 제시하기 전까지는 당분간 기대보다는 아쉬움이 큰 쪽으로 여론은 흐를 것으로 전망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on Seok-ye' left the local political circle "Snow King Seolae"

[Break News Daegu] Lee Sung-hyun, press secretary: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n left office on 4 April. At 2:00 p.m., Yoon expressed his intention to resign on his way to work fo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said, "The constitutional sanity and rule of law system that has sustained this country is being destroyed. I can't just watch anymore," he said, "and my role as a prosecutor is here."

 

He then opened up the possibility of entering political life, stressing that "the damage (to destroying the rule of law system) will go back to the people," adding, "It is difficult to watch any more common sense and justice that our society has built up over a long period of time."

 

In his remarks, he added, "Whatever position I am in the future, as I have done so far, I will do everything in my power to protect liberal democracy and the people."

 

On The 4th, the local government had many words of okshin-de-de-god after President Yun's abdication. On the morning of 4th, from the background of finding Daegu on the 3th, the issue of the big drunkenness was raised in earnest, and the list began to turn around.

 

In fact, even if he toured daegu and gogum on 3 May, other officials, except for the auditors, were reportedly unaware of his visit. In addition, prosecutor generals who looked at him, who had been at the Daegu sword until late in the evening and continued to pour out his rigid remarks, said, "It seems that President Yun has made some commitment to leave office. I was also under the impression that I had decided on a different way of anorexia." Accordingly, the regional government said, "President Yun's visit to Daegu seems to be to confirm his decision and charge in Daegu."

 

Despite the foreseen death, the list of people was also seded by opinions such as "We cannot stop leaving the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4th and "If we leave now, we must do nothing." Some said, "If my dream is to be president, I need to show that I am getting from my passport and the Blue House and becoming a manshinchang," and that "if I am president, I will come out on my feet now and disappear from the news from the next day."

 

"If the remaining four months are to be followed by the results of the by-election, the post-explosion of political circles will form a line ahead, and there is plenty of time to lead public opinion," he said, "and when that happens, active-duty lawmakers who have no choice but to move in accordance with public opinion will also be more likely to participate in a new party centered on Yoon Seok-yang." On the upside, even such an opportunity is not easy to create if you leave office too early.

 

In fact, Yun may have contracted measles in an incident involving his mother-in-her immediately with his death. In the meantime, since it has become an icon on the mip from the passport, it is a prospect that it will have to receive all kinds of old and persecuted. No matter how much yoon seok-yeon is here, it will be difficult to survive without the absolute support of the people.

 

In Daegu and Gyeongbuk, which have some favors for President Yoon Seok-ye, public opinion is expected to flow more than expected for the time being until his 4th president's office is presented with a clear futur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