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판 의원, 공무원 처우개선위해 나선다

공무상재해 국가 책임성 강화와 합당한 처우 필요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4:5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공무상 재해를 입은 공무원의 처우개선을 위해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 김용판의원  © 김용판 의원실

현행 국가공무원법에 의하면 공무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경우라 할지라도 공무상 질병 또는 부상으로 인한 휴직기간이 현행법에 규정된 3년을 초과할 경우 면직 대상이 되어 공무원의 직을 상실하게 되어 있다.

 

특히 경찰, 소방 등 위험도가 높은 직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의 경우 민생 현장에서 직무 수행으로 인한 신체장애 발생 가능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일률적으로 직권 면직제도가 적용되어왔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공무원의 직무 수행 중 발생한 재해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제대로 된 치료비 지원과 보살핌 등으로 합당한 처우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번 개정안을 통해 직무 수행 도중 공무상 재해가 인정된 경우, 규정된 휴직기간인 3년이 경과 되더라도 징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계속 복무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신설하여 국민을 위한 희생에 합당한 대우를 보장하고자 한다”고 전하며 “일선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과 사회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공무원의 처우는 국가가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공무원에 대한 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저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Power of the People Rep. Kim Yong-pan (Dal Seo-gu-byeong, Daegu) representatively proposed a bill to amend some of the National Public Service Act to improve the treatment of public officials injured in public service.

 

According to the current National Public Service Act, even in the case of an accidental accident during public service, if the period of leave due to illness or injury for public service exceeds the three years stipulated in the current law, it is subject to dismissal and the position of a public employee is lost.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public officials engaged in high-risk duties such as police and fire fighting, the ex officio dismissal system has been applied uniformly despite the high possibility of physical disability due to job performance at the public welfare site.

 

Regarding this, Rep. Kim pointed out that “we need to strengthen national accountability for disasters that occurred while performing duties of public officials, and provide adequate treatment for medical expenses and care,” and pointed out that the representative proposal of some amendments to the National Public Service Act. Revealed.

 

In addition, “Through this amendment, if a public service accident is recognized during the performance of a job, a new regulation has been established that allows the service to continue through the deliberation of the Disciplinary Committee even after the stipulated period of leave of three years has elapsed, providing reasonable treatment for the people "We want to guarantee it," he said and said, "The state should be responsible for the treatment of public officials who sacrificed for the lives of the people and the safety of society at the front line."

 

He promised, "I will do my responsibilities to improve the treatment of public officials who are responsible for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in the futur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