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학대 아동 조기발견 및 예방에 앞장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 지원 체계 구축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5:3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최근 아동학대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상북도가 원스톱 통합 복지서비스를 통해 위기아동을 조기발견과 학대피해 예방에 나선다.

 

경상북도는 최근 도내 위기가정에서 아동 사망사건 등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위기가정으로부터 위기아동 조기발견 및 학대피해 근본적 예방을 위해 시군별로 ‘위기아동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 경북도청     ©경북도 제공

 

위기아동 통합지원센터는 위기가정이 각 분야 중 어느 곳이든 SOS를 요청하면 위기 가정의 전반적인 문제(사례)를 공유하여 원스톱 통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위기가정에 대한 시급한 문제를 일괄 해결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취약계층 맞춤형 전담조직인 도 드림스타트를 총괄지원센터로 하고 시군의 드림스타트(아동양육 분야)를 중심으로 희망복지지원단(희망복지서비스 분야), 정신건강복지센터(정신건강 분야),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건강가정분야)가 연계하여 운영될 방침이다. 

 

지난해 도내 아동학대 1,315건 중 가정 내 발생은 1,172건(89.1%)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학대 판정 후 원 가정 복귀율이 85.5%에 달했다.

 

이에 경북도는 결국 아동학대는 가정에서 해결되어야 하며 위기가정의 발굴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 지원 체계 구축 방침을 세웠으며 위기아동이 발견되면 각 시군에 조직된 드림스타트(23개소)에서 면담조사를 통해 욕구에 맞는 신체, 정신, 학습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가정에 대한 다른 분야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희망복지, 정신건강, 건강가정 등 분야별로 전문적인 서비스를 동시에 지원하게 된다.

 

도는 구축된 통합복지서비스 지원체계가 올바르게 운영되도록 분야별 세부 대응체계도 마련하고 향후 부서별 회의 및 시군 단위 작업을 통하여 시스템을 완비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아동학대는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발생한 후에 대응하기 보다는 예방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위기아동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경상북도는 행정기관 및 지역사회와 긴밀히 연계하여 위기 아동을 사전에 발굴하고 학대를 근절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In the midst of recent child abuse cases, Gyeongsangbuk-do is trying to detect children in crisis early and prevent abuse through one-stop integrated welfare service.

 

Gyeongsangbuk-do has recently announced plans to operate a “Integrated Support Center for Children at Risk” by city and county in order to detect children in crisis early and fundamentally prevent abuse damage from families in crisis as the deaths of children continue to occur in crisis families in the province.

 

The integrated support center for children at risk is operated in a way that collectively solves urgent problems for at-risk families by providing a one-stop integrated service by sharing the overall problems (cases) of at-risk families when families in crisis request SOS anywhere in each field do.

 

Also, Dream Start, a dedicated organization tailored to the vulnerable, is the general support center, and the Hope Welfare Support Group (Hope Welfare Service Field),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Mental Health Field), Healthy Families and Multiculturalism The family support center (healthy family field) will be operated in conjunction.

 

Of the 1,315 child abuse cases in the province last year, 1,172 cases (89.1%) occurred in the home, accounting for most, and the rate of returning to the original family after the abuse decision reached 85.5%.

 

Therefore, Gyeongbuk Province decided that child abuse should be resolved at home and that it is necessary to discover and support at-risk families, and established a policy to establish a one-stop integrated welfare service support system for children at risk. Through interviews at (23 locations), customized services such as physical, mental, and learning are supported according to needs.

 

In addition, if it is determined that services in other fields for the home are necessary, professional services for each field such as hope welfare, mental health, and healthy households will be simultaneously supported.

 

The province also plans to prepare detailed response systems for each field to ensure that the established integrated welfare service support system is properly operated, and plans to complete the system through meetings by department and by city and county units in the future.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said, “Child abuse occurs due to a variety of causes. It is more important to prevent child abuse than to respond after it occurs. For this purpose, it is more important to detect children at risk early.” "I will do my best to discover children in advance and eradicate abus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