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 본격화 범시민운동으로 확산 조짐

안동시의회, "행정통합 반대논의를 인근 시군으로 확산시키겠다"대대적인 홍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6:03]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의회가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 ]4주째 이어지고 있는 안동시의회의 출근길 피켓시위에 최근 시민단체까지 합세해 대구경북행정통합이 범시민운동으로 확대되고 있다.  © 안동시의회


4일 안동시의회에 따르면 시의원들은 출근길 1인 피켓시위를 시민단체와 연계한 범시민운동으로 확대해 나가면서, 행정통합 반대논의를 인근 시군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행정통합 추진반대 4차 촉구건의안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동시의회는 지난달 의회청사 외벽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강력히 반대한다’는 문구의 대형 현수막을 설치한 데 이어, 안동시내와 도청신도시 주요 교차로 등에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반대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을 내걸고 시민들에게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아침 출근길마다 안동시청 앞에서 펼쳐지는 1인 릴레이 피켓시위도 벌써 4주차를 맞고 있다. 최근에는 안동·예천, 영주를 거점으로 한 일부 시민단체들까지 시위에 동참하고 있어 소규모 캠페인을 넘어 행정통합 반대 범시민운동으로까지 확산될 조짐이다.

 

지난달 25일에는 시의원 10여명이 경북도청 앞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피켓시위를 펼친 후, 촉구 서한을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김대일, 권광택 등 안동 출신 경북도의원들도 동참해 행정통합 반대운동에 힘을 보탰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이번 달을 기점으로 경북북부지역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김호석 의장은 이달 5일 경북북부지역 시군의장 협의회 월례회에 참석해 북부권 12개 시·군의회의 동참을 호소하는 등 행정통합 논의를 보다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이달 9일에는 경북도청에서 열리는 행정통합 권역별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해 행정통합 반대 의견을 강력하게 개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동시의회는 오는 10일 예정된 제224회 임시회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반대 제4차 촉구건의안을 의원 전체 동의를 받아 채택·발표한 후 행안부와 대구시·경북도 등에 전달한다.

 

김 의장은 “안동시의회가 마중물이 되어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도내 시군 도시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행정통합 논의를 300만 도민의 하나된 목소리로 꼭 저지해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ndong City Council, full-scale campaign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Break News And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Reporter Seong-Hyeon Lee = It is known that the Andong City Council is launching a campaign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According to the Andong city council on the 4th, the city council members plan to expand the single-person picket demonstration on the way to work to a pan-citizen movement in connection with civic groups, spreading discussions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to nearby cities and counties, and prepare a fourth urging proposal against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He said he was doing it.

 

Last month, the Andong City Council installed a large banner on the outer wall of the parliament building with the phrase ``I strongly oppose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Daegu and Gyeongbuk,'' and then posted a banner with a message against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at major intersections in Andong City and the provincial new city. It is widely promoted.

 

The one-person relay picket demonstration held in front of Andong City Hall on every morning commute to work is already in its fourth week. In recent years, some civic groups based in Andong, Yecheon, and Yeongju are also participating in the demonstration, which is a sign that it will spread beyond small-scale campaigns to pan-citizen movements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On the 25th of last month, about 10 council members held a picket demonstration against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Daegu and Gyeongbuk in front of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and then delivered a urgency letter directly to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On this day, Gyeongsangbuk-do lawmakers from Andong, such as Kim Dae-il and Kwon Gwang-taek, also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The voice of opposition to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Daegu-Gyeongbuk is expected to expand to the North-Gyeongsang region starting this month.

 

On the 5th of this month, Chairman Kim Ho-seok is planning to further discuss administrative integration by attending the monthly meeting of the Council of City and Gun Presidents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sang Province, calling for participation of 12 city and county councils in the northern region. Next, on the 9th of this month, they will participate as a panel at the debate by administrative integration district held at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to strongly express their opposition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addition, the Andong City Council adopted and announced the 4th urgency against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at the 224th extraordinary meeting scheduled for the coming 10th with the consent of all the lawmakers, and then forwarded it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Daegu and Gyeongbuk Province.

 

Chairman Kim said, "The Andong City Council will welcome you and spread the movement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sangbuk-do to cities, counties, and cities in the province."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