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연일 갈대와 철새들의 서식지, ‘조박지 둘레길’ 개통

저수지 제방 이용한 왕복 3.2km, 보행매트 산책로 및 맨발걷기 동시 체험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7:0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친환경 녹색도시를 위한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의 사업 중 하나인 ‘조박저수지 둘레길 조성사업’이 완료돼 4일 준공식이 가졌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연일읍 인주리와 대송면 남성리에 위치한 조박지 둘레길 개통식에서 시민들과 산책로를 걷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 사업은 지난해 준공한 ‘오어지 둘레길’과 더불어 원점회귀가 가능한 순환형 수변 산책로 둘레길로 조성되어 시민과 관광객에게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구 연일읍 인주리와 대송면 남성리에 걸쳐 위치한 조박저수지(적계지)는 1949년 10월 준공된 오래된 농업용수용 저수지로, 연일읍내는 걸어서 8분, 대송면은 걸어서 4분밖에 걸리지 않아 접근성이 좋다.

 

또한, 가을에는 황금들판과 갈대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고, 철새들이 서식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에게 편안하고 아름다운 힐링공간이 될 예정이다.

 

1.5km의 산책로 구간은 폭 3m 중 1.5m는 편의를 위해 보행 매트를 설치하고, 나머지 1.5m는 마사토 포설로 건강증진으로 각광 받고 있는 맨발걷기길을 조성함으로써 일반걷기와 맨발걷기 모두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맨발걷기 후 발을 씻을 수 있는 세족시설과 중간에 쉴 수 있는 등의자가 곳곳에 배치돼 있어 언제든지 편하게 와서 걸을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아울러 160m의 데크로드는 저수지를 가로지르게 설치해 마치 저수지 위를 걷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해 편안하게 수변공간과 저수지를 감상할 수 있게 데크로드 중간에는 전망데크가 자리잡고 있다.

 

조박저수지 둘레길은 모든 구간이 경사가 없는 평탄한 지형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부담 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즐기며 편안하게 걸을 수 있어 앞으로 많은 호응과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조박저수지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오어지둘레길과 더불어 우리시를 대표하는 또 하나의 둘레길 명소가 될 것”이라며 “사시사철 다른 매력을 뽐내는 조박지 둘레길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쳐있는 시민 들에게 아름다운 힐링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Opens “Chobakji Dulle-gil”, a habitat for reeds and migratory birds every day

 
3.2km round trip using the reservoir embankment, simultaneous experience of walking mat trail and barefoot road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City, Gyeongsangbuk-do, is one of the projects of the Pohang Greenway Project for an eco-friendly green city where nature and people are harmonized, and the completion ceremony was held on the 4th.

 
This project is expected to present another attraction to citizens and tourists by creating a circular waterfront promenade with a return to origin in addition to the “Oeuji Dulle-gil” completed last year.

 
Jobak Reservoir (Jeokggyeji), located between Inju-ri, Yeonil-eup, Nam-gu, and Namseong-ri, Daesong-myeon, was completed in October 1949, and is an old reservoir for agricultural use.It is an 8-minute walk from Yeonil-eup and a 4-minute walk from Daesong-myeon.

 
In addition, in autumn, you can enjoy the scenery of golden fields and reeds, and migratory birds are inhabiting it, so it will be a comfortable and beautiful healing space for local residents.

 
In the 1.5km trail section, 1.5m out of 3m in width is installed with a walking mat for convenience, and the remaining 1.5m is installed with Masato, creating a barefoot walking path that is popular for health promotion, so that you can experience both normal walking and barefoot walking at the same time. Made it possible.

 
In particular, there are washing facilities where you can wash your feet after walking barefoot and back chairs where you can rest in the middle, creating a space where you can come and walk at any time.

 
In addition, the 160m deck is installed across the reservoir so that you can feel as if you are walking on the reservoir, so that you can enjoy the waterside space and the reservoir comfortably, and an observation deck is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deck road.

 
The Jobak Reservoir Dulle-gil is a flat terrain with no slope, so all men and women of all ages can walk comfortably while enjoying the beautiful scenery.

 
Pohang Mayor Lee Gang-deok said, “The Chobak Reservoir will be another famous Dulle-gil that represents our city along with the Homi Peninsula Coastal Dulle-gil and Orji-dul-le-gil.” I hope that it will be a beautiful healing space for the citizens who are tired of it.”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