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교육기관 종사자 아동학대조사 협조 의무화법 대표발의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4 [17:27]

▲ 김병욱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오주호 기자=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무소속, 포항남·울릉군)은 4일, 교육기관 종사자를 법령에 명시해 아동학대 조사를 위해 자료 제출, 출석, 진술을 의무화하는 ‘아동학대처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에 의한 신고 중 초·중·고교 직원이 2017년 58.5%, 2018년 70%, 2019년 66.7%로 가장 높은 신고율을 기록한 직군으로 나타났다.

 

아동과 함께 생활하며 보호할 의무를 지니고 있는 학교·보육시설 및 유치원 등 교육기관 종사자들의 경우, 직무를 수행하면서 아동학대를 쉽게 발견할 수 있고 결정적인 증거‧증언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부모 민원, 교사와 다른 아동의 사생활 침해 등의 이유로 협조를 거부해 아동학대 관련 조사에 어려움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실제 지난해 9월 부산 기장경찰서에서도 기장군 한 국공립어린이집에서 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나, 어린이집에서 경찰에 교사와 아동 연락처 제공을 거부해 동의를 받을 수 없었다.

 

김병욱 의원은 “교육기관 종사자들이 자료 제출 등을 통해 아동학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도록 ‘아동학대처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Kim Byung-wook, representative proposal of the Act on Mandatory Cooperation in Child Abuse Investigations for Employees in Educational Institutions

 
[Break News] Reporter Oh Joo-ho = Rep. Kim Byeong-wook (independent, Pohang-nam, Ulleung-gun) of the National Assembly's Board of Education stated on the 4th, “Child Abuse, which mandates the submission of materials, attendance, and statements for child abuse investigation by specifying educational institution employees It announced that it has initiated a partially amended bill of law.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Congressman Kim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mong the reports made by child abuse reporters for the past three year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employees recorded the highest reporting rates of 58.5% in 2017, 70% in 2018, and 66.7% in 2019. Appeared.

 
In the case of employees in educational institutions such as schools, childcare facilities, and kindergartens who are obligated to live and protect children, they can easily detect child abuse while performing their duties and often have conclusive evidence and testimony.

 
Nevertheless,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investigating child abuse by refusing to cooperate due to complaints from parents and infringement of the privacy of teachers and other children.

 
In fact, in September of last year, the Busan Gijang Police Station also received a report of suspected abuse at a Korean public daycare center in Gijang-gun, but the daycare center refused to provide contact information for teachers and children to the police, so consent could not be obtained.

 
Rep. Kim Byeong-wook said, “We have proposed a revised bill of the'Child Abuse Punishment Act' so that educational institutions can active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of child abuse by submitting data,” and sai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children can grow up healthy and safe. I will.”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