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철강운송 선박에 육상전원공급 '대기오염 줄인다'

5일, 평택·당진항에서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 개최...민관협력으로 지역사회문제 해결나서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3-05 [18:18]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회장 최정우)가 민·관 협력으로 구축한 육상전원공급설비(AMP, Alternative Maritime Power Supply)를 철강제품 운송 선박에 적용해 대기오염물질 감축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5일 평택·당진항 해송 유통기지에서 포스코 김광수 물류사업부장,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김종인 청장, 평택시 예창섭 부시장, 이경희 광양선박 대표이사, 이명호 유성TNS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을 가졌다.

 

▲ 포스코 철강제품을 운송하는 광양리더호가 평택·당진항 부두에 정박해 육상전원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   © 평택지방해양수산청 사진 제공


기존에는 부두에 정박한 선박이 선내 유류 발전기를 돌려 필요한 전력을 얻었으나,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이용하면 정박 중 엔진과 발전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돼 연료가 산화할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8월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시범사업에 착수하고, 이듬해 부산항, 인천항, 광양항, 평택·당진항, 포항항 등 전국 12개 주요 항만 248개 선석으로 확대 설치해 선박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포스코도 지난 2019년 3월 해양수산부의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사업에 동참키로 하고 그해 11월 항만 운영을 담당하는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포스코 제품을 운송하는 광양선박, 포스코 제품 관리 및 유통을 담당하는 유성TNS와 함께 설비 설치 및 활용도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1년여 기간 동안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선사는 육상전원공급설비와 선박 내 수전(受電)설비 설치를 각각 완료했고, 한 달간의 안전점검 및 시범운영을 거쳐 이날 정상 운영에 돌입하게 됐다.

 
포스코가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설치가 완료된 평택·당진항 동부두 13번 선석에 연간 250항차 이상의 배선을 담보함에 따라 선박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15톤(미세먼지(1.5톤), 질소산화물(9.9톤), 황산화물(2.5톤) 등) 이상 감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1.5톤의 미세먼지 감축량은 약 4만 1천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식재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와 맞먹는다. 또한 연료유 대신 육상 전력을 사용함에 따라 연간 1억 원의 연료비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동식에 참석한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은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은 정박 중인 선박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항만 인근 사업장의 대기환경을 개선하고, 근로자의 건강도 지키려는 노력의 일환" 이라며 "포스코는 앞으로도 운송 및 하역장비의 단계적인 친환경화를 추진해 항만 지역의 대기질 개선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김종인 청장은 "포스코와 함께 추진한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은 민관이 힘을 모아 평택 지역의 대기질을 개선한 모범적인 협력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화답하며, "평택·당진항은 앞으로도 육상전원공급설비를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applied to ships that transport steel products to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Chairman Jeong-Woo Choi) announced that it will actively work to reduce air pollutants by applying the alternative maritime power supply (AMP) built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ships that transport steel products. .

 
To this end, POSCO was present at the Pyeongtaek-Dangjin Port maritime distribution base on the 5th, with POSCO Gwang-soo Kim, head of logistics business, Chief of Pyeongtaek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Kim Jong-in, Vice Mayor Yee Chang-seop of Pyeongtaek City, Gwangyang Ship CEO Lee Kyung-hee, and Yooseong TNS CEO Lee Myung-ho. The ground power supply facility operation ceremony was held.

 
In the past, ships moored at the pier to obtain the necessary power by turning the onboard oil generator, but using the onshore power supply facility eliminates the need to operate engines and generators during berth, so fine dust, sulfur oxides, and nitrogen generated when fuel is oxidized. Air pollutants such as oxides are not emitted.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began a pilot project for the installation of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in August 2018, and the following year, it expanded to 248 berths in 12 major ports nationwide, including Busan Port, Incheon Port, Gwangyang Port, Pyeongtaek/Dangjin Port, and Pohang Port.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reduce it.

 
POSCO also agreed to participate in the installation of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 March 2019, and in November of that year, Pyeongtaek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Gwangyang ships that transport POSCO products, and Yooseong, who is in charge of POSCO product management and distribution.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TNS to improve the installation and utilization of facilities. During the next year or so, the Pyeongtaek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and the shipping company completed the installation of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and power reception facilities in the ship, respectively, and after a month's safety inspection and pilot operation, the operation began on this day.

 
As POSCO secures wiring for more than 250 voyages per year in berth 13 in Dongbu-du, Pyeongtaek and Dangjin Port, where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have been installed, air pollutants discharged from ships are 15 tons per year (fine dust (1.5 tons) and nitrogen oxides ( 9.9 tons), sulfur oxides (2.5 tons), etc.) are expected to be reduced.

 

Of these, the reduction of 1.5 tons of fine dust is equivalent to the effect of planting about 41,000 trees newly. In addition, by using land power instead of fuel oil, it is expected to reduce fuel costs of 100 million won per year.

 
"The construction of the onshore power supply facility is part of an effort to improve the air environment at the business site near the port and protect the health of workers by blocking the emission of air pollutants from ships at anchor," said Kwang-soo Kim, head of POSCO Logistics Business Manager who attended the operation ceremony. POSCO will continue to promote environmentally friendly transportation and unloading equipment in stages, and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olicy to improve air quality in the port area.”

 
Kim Jong-in, Commissioner of Pyeongtaek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responded, "The construction of land power supply facilities promoted with POSCO will remain an exemplary case of cooperation in improving the air quality in the Pyeongtaek region with the public and private efforts." In the future, we will try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residents living in the vicinity by gradually expanding the onshore power supply facilities."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