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심각한 재정 위기 몰려

기관의 운영중단 위기에도 수수방관하는 산업부와 대구시의 적극적 개입 요구

박은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5

본문듣기

가 -가 +

올해로 설립 11년째를 맞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심각한 재정 위기에 몰렸다.

 

▲ 한국패션산업연구원     ©대구시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 노사는 5일 공동 서명서를 내 기관의 운영중단 위기에도 수수방관하는 산업부와 대구시의 적극적 개입을 요구했다.

 

패션연 노사는 “7월까지 국세와 재산세를 미납하고 8월에 4대 보험과 전기세를 내지 못하면 사업수주를 할 수 없고 단전 및 통장 압류 조치가 될 것" 이라고 관련 기관으로부터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기관의 운영비 확보가 되지 않는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관의 평가와 예산지원방식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대구시에 개선방안을 수차례 요청을 하였으나 해결을 위한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

 

패션연 운영 재정은 지자체 보조금 사업이 상당 비중을 이르고 있는데다가 영세. 소기업 중심의 패션. 봉제업체 지원이 주요업무로 지원인력 인건비와 운영비로 사용할 수 있는 간접비가 포함된 연구개발사업보다 간접비가 포함되지 않은 지자체 보조금 사업(기업지원 사업)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또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재직 및 염색 기업을 지원하는 타 섬유 전문생산기술연구소처럼 기업을 상대로 민간수탁을 받을 수도 없는 실정이다.

 

운영비와 인건비 마련이 어려운 구조적 문제점을 안고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운영비 지원이 끊긴 2018년부터 패션연은 적자 운영을 이어왔다.

 

현재 패션연 직원들의 실태는 참담함 그 자체이다. 작년부터 이어져온 급여체불 사태는 올해부터는 본봉 지급률 마저 80%선으로 떨어졌다. 

 

패션연은 운영비 부족으로 행정업무를 수행하는 지원인력들에게 지급할 수 있는 예산이 없어 6월에는 급여 한 푼도 지급하지 못했다. 

 

지난해 패션연 직원 수는 정원 65명에 못 미치는 47명으로 최근엔 그 수가 39명으로 줄었다. 그마저도 3명이 희망퇴직, 3명이 무급휴직을 신청해 결과적으로 정원의 50%만 남게 됐다.

 

아무리 희망퇴직을 하고 무급휴직으로 고통분담을 하더라도 지원인력인건비와 고정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관 운영비 확보가 어려운 구조적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기관운영중단 사태만 눈앞에 놓여 있을 뿐이다. 

 

노사는 이러한 심각한 상황에도 대구시와 산업부는 근본적 해결책이 될 수 없는 구조조정과 임금삭감의 자구책만을 요구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대구시는 기존 지원하던 ‘디자인육성사업’의 예산을 50%만 지급하고 6월이 지난 지금까지 지원하지 않으며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참여연구원들에게 급여를 100% 지급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관련 사업에서 패션연을 제외 시키려 해 상황을 더욱 힘들게 만들고 있다.

 

패션연 노사는 “대구시와 산업부는 패션연의 대다수 직원이 퇴사해도 해결되지 않는 운영비 확보 방안을 스스로 제시해야한다” 며 “이런 식의 방관은 패션연이 고사되기를 기다린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코로나로 힘든 시국에 지원을 기다리는 수만의 패션.봉제 업계와 노동자들의 아우성에 대한 방관일수도 있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Korea Fash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under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celebrated its 11th anniversary this year, is facing a serious financial crisis.

 

The labor and management of the Korea Fashion Industry Research Institut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Fashion Institute) signed a joint signature on the 5th, demanding the active interven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Daegu City, which remain silent even in the face of the crisis of the institution's shutdown.

 

Fashion Institute's labor and management said, "If you do not pay national and property taxes by July and do not pay the four major insurance and electricity taxes in August, you will not be able to win a business order, and power outage and bankbook confiscation measures will be taken."

 

In order to solve the structural problem of not securing the operating cost of the institutio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Daegu City requested improvement measures several times for the evaluation and budget support method of the institution, but no response was received.

 

The fashion association's operating finance is largely dominated by local government subsidies and is small. Small business focused fashion. Support for sewing companies is the main task, and there are more local government subsidy projects (company support projects) that do not include overhead costs than R&D projects that include overhead costs that can be used as support personnel and operating expenses.

 

In addition, it is impossible to receive private entrustment from companies like other textile production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s that support relatively large incumbent and dyeing companies.

 

The Fashion Institute has been operating in the red since 2018, wh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cut off support for operating expenses due to structural problems in which it was difficult to prepare operating and labor costs.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Fashion Institute staff is miserable. As a result of the arrears of payroll that has been going on since last year, starting this year, even the basic salary payment rate has dropped to the 80% level.

 

The Fashion Institute could not pay a single penny in salaries in June because there was no budget to pay to support personnel performing administrative tasks due to lack of operating expenses.

 

Last year, the number of employees at the Fashion Institute was 47, less than the capacity of 65, and the number has recently decreased to 39. Even then, 3 people applied for voluntary retirement and 3 people applied for unpaid leave, resulting in only 50% of the quota remaining.

 

No matter how much voluntary retirement and pain sharing through unpaid leave, the structural problem in which it is difficult to secure support personnel costs and institutional operating costs that can be used as fixed costs is not resolved, only the suspension of the institution's operation is at hand.

 

Labor and management appealed that Daegu City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were only demanding self-help measures such as restructuring and wage cuts, which could not be a fundamental solution.

 

In addition, Daegu City paid only 50% of the budget for the 'Design Promotion Project', which had been previously supported, and did not support it until June, and the Korea Industrial Technology Promotion Agency was not paying 100% of its salaries to participating researchers. Trying to exclude the Fashion Kite is making the situation even more difficult.

 

The fashion institute labor and management said, "The Daegu City and the Ministry of Industry must come up with a way to secure operating expenses that cannot be solved even if the majority of the fashion institute's employees leave the company." "This kind of indifference can only be seen as waiting for the fashion institute to fail. It may be a stand-by for the clamor of the tens of thousands of fashion and sewing industries and workers waiting for support in a difficult time due to the corona viru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