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선거도 모자라 또(?)” 주민들 ‘한숨’

청도 정한태 군수측 사조직 의심되는 명단 확보 전원소환…

가 -가 +

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08-01-06 [02:40]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19일 치러진 경북 청도군수 재선거 과정에서 발생한 금품살포 사건과 관련, 당시 정한태 후보(현 군수) 측의 사조직으로 보이는 명단을 확보하고 관련자를 전원 소환 조사키로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정 군수 측 화양읍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결과  금품살포 사실을 일부 확인함에 따라 조만간 정한태 군수를 소환키로 하고 그 시기를 조절하고 있다. 경찰은 또 청도읍지역에서도 돈을 돌렸다는 제보에 따라 주민 등 10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혐의가 있는 다른 읍.면지역 주민들도 소환해 조사키로 하는 등 수사를 청도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은 선거 5일전인 지난달 14일 신분을 밝히지 않은 주민으로부터 모 후보측 선거운동원이 마을 사람들에게 금품을 제공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 지난달 16일 정 군수의 선거운동책임자 J씨(61)를 공직선거법상 금품제공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당시 J씨는 같은달 1일 동책인 K씨에게 인근 마을 10여명에게 각각 5만원의 현금이 든 봉투를 먼저 전달케 하는 한편, 같은 달 5일에는 J씨가 직접 K씨에게 선거운동활동비 명목으로 10만원을 제공한 혐의다.

K씨는 수사과정에서 J씨로부터 이 같은 활동 지시를 받은 것과 일부 산악회원들에게 식사를 대접하면서 모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등 사전선거운동을 벌인 것 등을 모두 털어놓은 뒤 집으로 돌아가 농약(제초제)을 먹고 자살을 시도, 대전순천향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숨졌다.

한편, 청도주민들은 “재선거도 모자라 또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하는게 아니냐”며 크게 실망하며 경찰의 수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이에대해 주민 이 모씨(63.남)씨는 “이젠 청도 사람이라는 게 부끄럽다”며 그러나 “범법행위에 대해서는 한점의 의혹도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