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포항제철소, SK와 함께 추진한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마무리

3개월 간 2천명에 8만 개 전달 지역 소상공인 참여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5-06 [17:43]

▲ 희망나눔 도시락을 포장하고 있다.   © 포항제철소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의 결식 해소 사업 '희망나눔 도시락'이 막을 내렸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1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3개월간 취약계층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을 진행했다.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무료 급식소가 문을 닫으면서 결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취약 계층에게 양질의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SK와 함께 추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포항제철소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던 해도동, 송도동, 제철동 무료급식소 3개소와 포항시가 운영해온 무료급식소 11개소를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포항제철소는 3개월간 총 40회에 걸쳐 2000명에게 총 8만 개의 도시락을  무료급식소 이용객들에게 전달했다.

 

희망나눔 도시락을 이용한 한 어르신은 "포항제철소 덕분에 집에서도 간편하게 맛있는 한 끼를 먹을 수 있었다"며 "좋은 사업을 진행해줘 고맙다" 는 인사말을 전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식당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까지 지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어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포항제철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소상공인 식당 32개소를 선정하고, 이들에게 도시락 제작을 맡겨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탯다.

 

사업에 참여한 식당 주인은 "코로나19로 매출이 불안정한 가운데 안정적인 수입원이 생겨서 도움이 됐다"며 "지역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돕는 보람 또한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종료 이후 무료급식소 이용자 대상으로 대체식과 간편식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희망나눔 도시락’ 사업 이외에도 지난 4월 포항사랑상품권을 구매해 지역 경제활성화에 나서기도 했으며, 취약계층 대상 마스크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소외 이웃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힘쓰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Pohang Works and SK to complete the'Hope Sharing Lunchbox' project

 
 Delivered 80,000 lunch boxes to 2,000 people for 3 months
 
 
Pohang Works (Director Nam Soo-hee)'s'Hope Sharing Lunchbox' has ended.

 

Pohang Works conducted a'Hope Sharing Lunchbox' project that provided lunchboxes to the vulnerable for three months from January 29th to April 30th.

 

The Hope Sharing Lunchbox project was promoted with SK to provide high-quality meals to vulnerable groups who are suffering from lack of food as the free food service center is clos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is project was carried out for three free meal centers in Hado-dong, Songdo-dong, and Jecheol-dong, which were operated by the Pohang Works, and 11 free food service centers operated by Pohang City. The Pohang Works delivered a total of 80,000 lunch boxes to 2,000 people over a total of 40 times over a three-month period.

 

An elderly man who used a hope-sharing lunch box said, "Thanks to the Pohang Works, I was able to easily eat a delicious meal at home," and said, "Thank you for conducting a good business."

 

In particular, this project is evaluated to be more meaningful as it has achieved the effect of one stone and two groups to support even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having difficulty operating restaurants due to Corona 19.

 

The Pohang Works selected 32 small business establishment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hich was stagnan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entrusted them with lunchbox production to help increase sales.

 

The restaurant owner who participated in the business said, "It was helpful to have a stable source of income amid unstable sales due to Corona 19," and "It was a meaningful time to feel the reward of helping neighbors suffering from difficulties in the region.

 

An official at Pohang Works said, "After the end of the'Hope Sharing Lunchbox' project, we will continue to provide alternative meals and convenience meals to users of the free food service center."

 

On the other hand, in addition to the'Hope Sharing Lunchbox' project, the Pohang Works purchased Pohang Love Gift Certificates in April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strives to provide practical help to the underprivileged through variou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uch as mask support for the vulnerable. have.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