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구미 하이테크밸리 산업용지 분양에 들어가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5-13 [14:43]

 구미시는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구미 하이테크밸리의 산업용지 74필지 1,131,665㎡(잔여 필지 전체)에 대해 분양 신청을 접수한다.

 

▲ 5단지 조감도  © 구미시


시에 따르면 이번에 분양하는 산업용지는 다양한 입주수요를 반영해 1,892㎡에서 68,374㎡까지 소․중․대형 필지로 다양하게 구성해 기업의 선택 폭을 넓혔으며, 1단계 사업 중 마지막 잔여필지다.

 

또한, 하이테크밸리 2구역에 기존 4개 업종에서 7개 업종(의료, 전자부품, 전기장비, 자동차, 기계, 금속 등)으로 업종을 확대해 기업 유치 및 산업 다각화를 꾀했다.

 

하이테크밸리에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산업단지 홈페이지, 한국수자원공사 온라인청약시스템의 공고문을 확인하고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북지역본부에 입주 적격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구미시에 따르면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확정 후 신공항 배후산단으로 부각되어 기업의 입주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미시는 기업투자유치를 위해 임대전용 산업단지 지정, 임대용지 임대료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임대전용 산업단지 지정과 구미형 일자리사업인 LG화학의 양극재 공장이 착공되면 5산업단지 분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Entering the sale of industrial land in Gumi High-Tech Valley


From May 27 to June 2, Gumi City will accept applications for pre-sale for 1,131,665㎡ (all remaining lots) of 74 industrial sites in the Gumi High-Tech Valley.

 

According to the city, the industrial land to be sold this time has been diversified into small, medium and large parcels from 1,892㎡ to 68,374㎡ to reflect various occupancy demands, expanding the choice of companies, and is the last remaining lot in the first phase of the project.

 

In addition, in Hi-Tech Valley Zone 2, it expanded its business from the existing four to seven (medical, electronic parts, electrical equipment, automobiles, machinery, metals, etc.) to attract companies and diversify industries.

 

Companies wishing to move into the high-tech valley must check the Korea Industrial Complex website, the notice of the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online subscription system, and check in advance whether they are eligible to move into the Gyeongbuk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Korea Industrial Complex Corporation.

 

According to Gumi City, after the confirmation of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it has emerged as the hinterland of the new airport, and inquiries for move-in from companies are inundated, and it is known that it is leading to an actual contract.

 

In order to attract corporate investment, Gumi City is pursuing designation of a rental-only industrial complex and rental support for rental land.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