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남대, "사실을(女 교수 강간) 덮거나 축소하지 않았다" 반박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1-05-13 [18:05]

영남대학교의 여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지만 이를 학교에서 덮으려 한다는 청와대 청원 및 일부 언론들의 기사와 관련해 영남대학교가 13일 입장을 내놨다. 

 


영남대학교는 이날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번 사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다하여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우리 대학교는 이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그동안 어떠한 사실을 덮거나 축소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수사기관에서 이미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영남대학교는 또 “우리 대학교도 관계기관이 제시하는 관련 규정 등에 의거해 원칙과 절차에 따라 자체 조사를 진행해 왔다”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한 점의 의혹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eungnam University made a stance on the 13th in relation to the Cheong Wa Dae petition and articles that a female professor at Yeungnam University was raped by a fellow professor, but the school intends to cover it up. Yeungnam University presupposes, “We are very sorry for all the concerns you have caused by this issue,” through the materials distributed on this day. I didn't.” She added that she "knows that the investigative agency is already investigating." Yeungnam University added, “Our university has also conducted its own investigation according to the principles and procedures in accordance with the related regulations presented by the related organizations.” I will do everything.”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