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지사 지지포럼 '더불어 꿈' 출범식 개최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2

본문듣기

가 -가 +

 

지난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대구에서 이 지사와 뜻을 함께 하는 '대구경북 플랫폼 더불어 꿈' 출범식이 개최된다.

 

3일 열리는 출범식에는 박찬석 전 경북대 총장, 장주효 전 팔공문화원장을 비롯한 외부인사와 함께 고문으로 위촉된 정기숙 계명대 명예교수, 김상태 전 영남일보 사장, 김정계 전 창원대 교수, 박정우 전 대구 YMCA 사무총장, 혜안 스님 등과 공동대표로 선인된 주선국 전 민화협 청년위원장, 정만진 전 대구시교육위원, 이미경 대구대 교수, 이장환 목사, 육성완 대한장애인 사격연맹 부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역사회 진보개혁 인사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중도, 보수 인사들이 함께 하는 대구경북 플랫폼 더불어 꿈이 본격적으로 활동에 나서면서 이재명 지사 역시 더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출범식에는 지난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출마선언 후 이지사의 좌장으로 알려진 정성호(경기도 양주, 4선의원)의원이 “2022년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이라는 이유로 특별강연을 가질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가 출마선언후 첫 방문지로 고향 안동을 찾은데 이은 정성호 의원의 대구방문은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이재명 지사의 높은 관심과 함께 출신지를 강조하며 세를 확장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한편 아원배 상임대표는 특히 “경쟁과정에서의 반칙만 없애도 한결 공정한 세상이 될 수 있다”며 “오늘날 우리 국민의 삶은 큰 위기를 맞고 있지만 지금의 정치는 이에 대한 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럴 때 일수록 실적으로 증명된 실용적인 리더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On the 1st,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fficially announced his candidacy for the presidency, and the 'Daegu-Gyeongbuk Platform Together Dream' launching ceremony was held in Daegu with Lee.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held on the 3rd, former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Park Chan-seok, former Palgong Cultural Center President Jang Joo-hyo and other external figures were appointed as advisors. About 100 people, including monk Joo Seon-guk, former youth chairman of the Minhwa Association, former Daegu City Education Commissioner Jeong Man-jin, Daegu University Professor Lee Mi-kyung, Pastor Lee Jang-hwan, and Korean Disabled Shooting Federation vice president Yook Sung-wan, who were elected as co-representatives, are expected to attend.

 

It is expected that Governor Lee Jae-myung will take an even more active step as the dream comes into full swing along with the Daegu-Gyeongbuk platform, where not only progressive reformers from the local community but also reasonable moderates and conservatives are together.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1st,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candidacy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n the 1st, Assemblyman Jeong Seong-ho (4th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Yangju, Gyeonggi-do), who was known as the chairperson of Governor Lee, will hold a special lecture on the grounds that “the spirit of the Korean era in 2022”

 

After Governor Lee Jae-myung declared his candidacy, he visited Andong, his hometown, as the first place he visited, and Assemblyman Jeong Seong-ho's visit to Daegu is interpreted as a move to expand his family by emphasizing his hometown and his high interest in Daegu and Gyeongsangbuk-do.

 

Meanwhile, Standing Representative Won-bae Ah said, “The world can be a more fair world by eliminating fouls in the process of competition.” “Today, our people’s lives are facing a great crisis, but the current politics cannot answer them. Practical leadership demonstrated b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