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구시, 코로나 확산 우려에 거리두기 단계 논의

박은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9

본문듣기

가 -가 +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대구시에서도 지역 내 유흥업소 3,199곳에 대한 방역수칙 특별강화 대책을 시행하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위한 논의에 나선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고 규모로 발생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해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부산에서도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을 중심으로 연일 수십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되었다.

 

이에 발 맞춰 대구시도 코로나19 재유행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지역 내 유흥업소 3,199곳에 대한 방역수칙 특별강화 대책을 시행한다.

 

확진자 발생업소는 기존에는 소독완료 후 바로 영업재개가 가능했으나 유흥시설 확진자 발생 시 감염경로 파악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역학조사 완료 시까지 영업을 중단하도록 했다.

 

또한 정부의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시행에 따라 방역수칙을 위반한 시설에 대해서 방역지침을 1차로 위반한 경우 개정안에 따라 운영중단 10일의 처분이 가능해지는 등 행정조치가 강화된다.

 

아울러 대구시는 수도권 4단계 조치에 따른 인구 유입을 고려해 오는 12일 총괄방역대책단회의를 통해 추가적인 조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4차 유행이 우려되는 엄중한 시기인 만큼 코로나19 재유행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시설 관리자 및 이용자 모두가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hile social distancing has been raised to Level 4, the highest level in the metropolitan area, Daegu City will also implement special measures to strengthen quarantine rules for 3,199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in the area and discuss adjusting the level of distancing.

 

With the largest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of coronavirus infec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social distancing has been raised to Level 4, the highest level, and will be applied for two weeks from the 12th to the 25th.

 

In addition, in Busan, dozens of confirmed cases occurred every day centered on entertainment pubs and singing practices, and the level of distancing was upgraded to level 2.

 

In line with this, Daegu Metropolitan City is also implementing special measures to strengthen quarantine rules for 3,199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in the region to preemptively block the re-infestation of COVID-19.

 

Previously, establishments with confirmed cases could resume business immediately after disinfection was completed, but in consideration of the difficulty in determining the route of infection in the case of a confirmed case in entertainment facilities, the business was suspended until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was completed.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revision and enforcement of the "Enforcement Rules for the Prevention of Infectious Diseases", administrative measures will be strengthened, such as a 10-day suspension of operation is possible according to the amendment if the first violation of the quarantine guidelines for facilities that violate the quarantine rules.

 

In addition, Daegu City will decide whether to take additional measures through a general quarantine countermeasures meeting on the 12th in consideration of the population inflow following the 4th step in the metropolitan area.

 

Daegu City Administration Mayor Chae Hong-ho said,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rapidly increas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concerns about the fourth epidemic are severe, I hope that all facility managers and users will follow the quarantine rules to prevent a re-infestation of COVID-19 from becoming a reality. ” he urg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