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힘 차기대선 끊임없는 오세훈 등판설 가능성은?

오세훈 재등장 가능성 이준석은 '제로', 김재원은 '가장 강력한 주자'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7-09

본문듣기

가 -가 +

▲ 8일 경북 포항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의정보고대회에 참석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D/B

 

범야권 및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의 역량과 관련, 시간이 지날수록 여당 후보를 감당해 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조심스런 전망이 조금씩 일고 있다. 

 

지역정가의 일각에서는 “지금은 이준석 대표가 당을 떠받치고 있지만, 곧 있으면 당 대표 체제가 아닌 대선 주자 체제가 되는데 그 때면 국민의힘 주자들끼리도 물어뜯는 모습을 연출하는 것은 물론, 일부 후보들은 당 지지율을 갉아먹는 언행을 서슴치 않을 것”이라는 것.

 

"그리되면 당 지지율은 물론, 2030과 중도층의 이탈이 있을 수 있다. 결국 국민의힘을 통한 정권 교체는 물 건너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젊은층 사수와 중도층을 그대로 흡수하기 위해서는 이 대표를 돕는 더 많은 조력자와 검증을 통과할 수 있는 강력한 대선 주자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일각에서는 아직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은 윤석열도 있고, 국민의힘 내부에도 비록 지지도가 떨어지기는 하지만 주자가 압축되기 시작하면 자연스럽게 지지도가 올라갈 수 있는 후보들이 있는데 무슨 소리냐고 펄쩍 뛰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두 진영 모두 지금의 국민의힘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나 관심이 자칫 하나라도 잘못하게 되는 날엔 2030은 원래 있던 민주당쪽으로, 중도층 역시 무관심층이나 부동층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우려에 대한 당 차원의 준비는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지난 4월 재보궐을 통해 서울시 수장이 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재등판설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역정가는 윤석열의 입당 무산 또는 검증 실패에 따른 중도 탈락 같은 상황이 벌어지거나 당내 주자들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을 경우엔 본인의 고사에도 불구, 오세훈 서울시장이 결국은 나서야 할 것으로 보는 이들이 제법 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렇다면 실제 가능성은? 오세훈 시장의 대선 재등판설에 대해 7일 대구를 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혀 가능성이 없다 ”고 단언했다. 본인이 고민하고 있다거나 뜻이 있다면 모를까, 전혀 고려의 대상도 아닌데다, 8월말 떠나는 경선 버스에 오를 수 있는 상황도 전혀 아니라고 부정했다. 실제, 오세훈 시장 본인도 자신의 등판설을 일축하고 있다. 서울시장에서 나름의 성적으로 거둔 뒤에나 대권을 도전할 수 있는데다, 재보궐로 시청 출근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다른 링위에 오르는 것은 시민과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계산이 깔린 듯하다. 

 

그럼에도 당 내부의 일각에서조차 오 시장의 등판설은 계속 회자된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가장 강력한 국민의힘 주자”라고 평가했다. 지역의 또다른 국회의원도 “지금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윤석열 전 총장과의 줄다리기에서 자칫 어느 진영 한쪽에서 삐거덕소리라도 나면 그 틈을 민주당이 놓치지 않을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제 3의 인물등판은 필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 대표의 8월말 버스 출발은 확고하다. 이 버스에 동승한 후보들이 후보상호간, 국민에 의한 검증을 통과할지, 아니면 제 3의 인물이 등판할지에 대한 관심이 점점 고조될 전망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Oh Se-hoon's re-appearance possibility Lee Jun-seok is zero, Kim Jae-won is the most powerful runner

With respect to the capabilities of the opposition leaders and the power of the people, as time goes by, there are cautious prospects that it may be difficult to cope with the ruling party candidate. Some of the local politicians said, “Right now, Chairman Lee Jun-seok is supporting the party, but soon it will become a presidential system rather than a party representative system. We will not hesitate to say or do something that erodes the approval rating,” he said. “If that happens, not only the party’s approval rating, but also 2030 and the middle class may deviate. In the end, the change of government through the power of the people is going across the water,” he pointed out. "To absorb the young shooter and middle class as it is, we need more facilitators to help this representative and a strong presidential candidate who can pass the verification," he said. In other areas, there is Yun Seok-yeol, who has not yet joined the people's power, and even within the people's power, although support is falling, there are candidates who can naturally increase their support when the runners start to compress, but there are people who jump at what they are saying. However, in both camps, on the day that the public's gaze or interest in the current people's power goes wrong, it is highly likely that 2030 will shift to the original Democratic Party and the middle class to the indifferent or immovable class. They agree that preparation is necessary. Meanwhile, rumors of a re-election of Seoul Mayor Oh Se-hoon, who became the head of Seoul through a re-election in April, are continuing. It is understood that there are quite a number of people who believe that Seoul Mayor Oh Se-hoon will eventually have to step in, despite their own test, in the event of a situation such as Yoon Seok-yeol’s failure to join the party or a mid-term dropout due to verification failure, or if the approval rating of party runners does not rise. . So what are the real possibilities? Regarding the rumors of Mayor Oh Se-hoon's re-electio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Lee Jun-seok, representative of People's Power, who visited Daegu on the 7th, asserted, "There is no possibility at all." He denied that he did not know if he was thinking about it or if he had any intentions, that it was not considered at all, and that he was not in a situation where he could get on the bus for the race to leave at the end of August. In fact, Mayor Oh Se-hoon himself is also dismissing the rumors about his appearance. It seems that he can challenge for the presidency only after achieving his or her own achievements in the mayor of Seoul, and it seems to be calculated that it is not polite to the citizens and the people to rise to another ring just after starting work at the city hall as a re-election. Nevertheless, even within the party, rumors of Mayor Oh's appearance continue to be circulated. Kim Jae-won, a member of the Supreme Council, evaluated that he was “the most powerful runner of the people’s power.” Another member of the local lawmaker said, “The situation continues, and if there is a creaking sound from one side of the camp in the tug of war with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the Democratic Party will not miss the gap. ” he emphasized. However, the party leader's bus departure at the end of August is firm. Interest in whether the candidates riding on this bus will pass the verification by the people between the candidates, or whether a third person will appear is expected to grow.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