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지역, 개인 간 농지 임대차 가능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3

본문듣기

가 -가 +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지정에 따라 마늘 재배농가에서 농지법 특례를 받을 수 있도록 토지이용계획확인원에 특구지역 표기를 완료함에 따라 농지 위탁경영 및 개인 간 임대차가 가능하다고 23일 밝혔다.

 

▲ 마늘밭 전경  © 영천시


농지법상 1996년도 이후 취득한 농지는 소유자가 직접 농사를 지어야 하는 자경 원칙에 따라 60세 이상의 사람이 5년 이상 자경한 농지이거나 한국농어촌공사를 통한 임대, 또는 1ha 초과 소유 농지 중 8년 이상을 자경하고 이농하는 경우 등 일부 예외 규정을 제외하고는 개인 간의 임대차(사용대차)가 불법이다. 따라서 마늘 재배농가는 임대차 계약을 하여도 본인의 농지원부에 등재할 수가 없다.

 

그러나 이번 마늘 산업특구 지정으로 농지법 특례를 받아 1996년도 이후 취득 필지라도 농지의 위탁경영 및 임대차 또는 사용대차가 가능하며, 본인의 농지원부 및 농업경영체 등록 확인서에도 등재가 가능하다.

 

특구 지정으로 농지법 특례 적용 토지면적은 총 8,059필지(1,178ha, 임야 제외)로 ‘토지이용규제기본법’ 제8조에 의거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KRAS), 토지이음 사이트에 등재되었으며, 이는 토지이용계획확인원에 ‘지역특화발전특구(한방마늘산업특구)’ 표시가 기재된 것으로 정부24, 무인발급기를 통해서도 발급이 가능하다.

 

김상윤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영천시지부장은 “그동안 농지를 임대해 마늘 농사를 지으면 농지원부나 농업경영체 등록 확인서에 등재할 수 없어 농업경영체 등록 확인서의 마늘 재배 면적에 따라 지원하는 유공 비닐, 유황칼슘비료, 흑색썩음균핵병방제사업에 임차농지는 지원받지 못했다며, 특구 지정으로 농지 임대차가 합법적으로 된다니 마늘 재배농가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마늘 산업특구 지정으로 농지법 특례를 받아 개인 간의 자유로운 임대차가 가능해짐으로써 마늘 생산 기반을 확보하고 이는 마늘산업 활성화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마늘 주산지로서 생산·유통·식품가공·체험관광 등이 복합된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지역경제 다각화·고도화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cheon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special industrial zone, private farmland rental possible


 The city of Yeongcheon (Mayor Ki-moon Choi) announced on the 23rd that, according to the designation of the Yeongcheon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industry special zone, it is possible to entrust farmland management and lease between individuals as the special zone has been marked in the Land Use Plan Confirmation Office so that garlic-growing farms can receive special agricultural land law exceptions. .

 

According to the Farmland Act, farmland acquired after 1996 has been self-cultivated by a person 60 years of age or older for 5 years or more, leased through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or farmland owned more than 1 hectare, which has been self-cultivated for at least 8 years. With the exception of some exceptions, such as the case of relocation, it is illegal to lease (borrow for use) between individuals. Therefore, garlic growers cannot register in their farm support department even if they sign a lease agreement.

 

However, with this special garlic industrial zone designation, land acquired after 1996 can be consigned, leased, or loaned out, and can be registered in the agricultural support department and agricultural business registration confirmation.

 

A total of 8,059 lots (1,178ha, excluding forest) were registered in the Real Estate Comprehensive Study System (KRAS) and the Land Joint Site in accordance with Article 8 of the 'Basic Law on Land Use Regulation'. The mark of 'regional specialized development zone (oriental garlic industry special zone)' is written in the circle, and it can be issued through the government 24 or an unmanned machine.

 

Kim Sang-yoon, head of the Yeongcheon City Branch of the National Garlic Producers Association, said, “If you rent farmland and cultivate garlic, you cannot be registered with the Ministry of Agriculture or the agricultural business registration confirmation, so perforated vinyl and sulfur calcium are supported according to the garlic cultivation area in the agricultural business registration confirmation. He said that the leased farmland was not supported for the fertilizer and black rot sclerotia control project, and that the lease of farmland becomes legal due to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zone, which will be a great help to garlic growers.

 

Choi Ki-moon, Mayor of Yeongcheon, said,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garlic industry zone allows for free lease between individuals by receiving special exceptions from the Farmland Act, thereby securing a base for garlic production and revitalizing the garlic industry. We plan to develop it as a base for tourism, etc., and it will become the center of diversification and advancement of the local econom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